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성인 13%가 만성콩팥병 노출… 혈당·혈압 조절이 중요

입력
2023.12.09 10:30
0 0

[건강이 최고]콩팥 기능 저하 3개월 이상… 최근 10년 새 2배 증가

게티이미지뱅크

콩팥은 몸속 노폐물을 걸러 소변으로 배출하는 기관이다. 콩팥이 제대로 기능하지 못하면 대사 기능을 제대로 하지 못하고 혈압이 상승하고 부종·식욕 부진·빈혈·뼈와 혈관 손상 등 다양한 문제가 생기고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3개월 이상 기능 저하되면 ‘만성콩팥병’, 환자 10년 새 2배 증가

만성콩팥병(Chronic Kidney Disease·CKD·만성신부전)은 원인과 관계없이 콩팥 손상이나 기능 저하가 3개월 이상 지속되는 상태를 뜻한다. 만성콩팥병은 전 세계 인구의 11%(남성 10.4%, 여성 11.8%)가 노출돼 있다.

국내 환자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 대한신장학회가 지난해 발간한 ‘1차 의료용 근거 기반 만성콩팥병 임상 진료 지침’에 따르면 대한신장학회 자체 조사 결과, 우리나라 대도시 성인 가운데 13%가 만성콩팥병이고, 사구체여과율이 60mL/분/1.73㎡ 미만으로 감소한 환자는 성인 인구의 5% 정도로 추정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질병 소분류(3단 상병) 통계를 보면 만성콩팥병 진료 인원(입원·외래)은 2012년 13만7,003명에서 2022년 29만6,397명으로 10년간 2배 넘게 증가했다. 최근 5년(2018~2022년) 통계에서도 증가세는 뚜렷하다. 2018년 22만6,877명이던 만성콩팥병 진료 인원은 2020년 25만9,116명, 지난해 29만6,397명으로 7만 명가량 늘었다.

질병관리청과 대한신장학회 등에 따르면 만성콩팥병은 콩팥 기능 감소 정도에 따라 1~5단계로 분류한다. 단계는 주로 GFR(glomerular filtration rate·사구여과율)이라는 콩팥의 여과 기능을 나타내는 지표로 결정된다.

만성콩팥병은 조기 진단해 적절히 치료하지 않으면 신(腎)대체요법(투석(透析), 콩팥이식)을 받아야 하는 상태에 이르거나 심혈관 질환 등 다양한 합병증으로 조기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심각한 질환이다.

만성콩팥병은 조기 발견해 적절히 관리하고 치료하면 병 악화를 늦추고 합병증을 예방하는 등 예후(치료 경과)를 현저히 개선할 수 있다. 따라서 조기 발견과 체계적인 치료로 콩팥 기능 저하 속도를 늦출 수 있는 만큼, 조기 발견과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가장 큰 원인 노화…당뇨병·고혈압 있으면 급속 악화

콩팥 손상이나 기능 저하를 일으키는 원인은 다양하다. 이 중 가장 큰 원인은 ‘노화’다. 다만 당뇨병이나 고혈압 등 만성질환이 있다면 기능 저하 속도가 가속화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이상호 강동경희대병원 신장내과 교수는 “정상인도 40대 이후부터 매년 사구체여과율이 1mL/분/1.73㎡ 정도 노화로 감소하게 된다”며 “하지만 혈관에 손상을 유발하는 당뇨병·고혈압을 오래 앓거나 콩팥 손상을 일으키는 사구체신장염이 있으면 기능 저하가 더 빨리 발생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또한 다낭성신증과 같은 유전 질환, 특정 약물(비스테로이드성 항염증제, 일부 항생제 등)이나 독성 물질(헤비메탈 등)에 오래 노출되면 콩팥이 손상될 수 있다.

따라서 만성콩팥병 치료는 진행 단계에 따라 치료 및 관리 계획을 세워야 한다. 우선 △1~2단계에서는 원인 진단과 적극적인 진단과 치료가 중요하다. 가장 많은 원인이 되는 당뇨병·고혈압 등 만성질환의 철저한 관리를 해야 한다.

콩팥 손상 위험 요인(흡연, 비처방 약물 사용 등)을 줄이는 생활 습관 개선도 필수이다. 이 시기에는 정기적인 혈액 및 소변검사로 콩팥 기능을 관리해야 한다.

또 △3~4단계는 콩팥 손상과 기능 감소가 가속화되므로 기저 질환과 합병증을 더 집중 관리해야 한다. 단백뇨·고혈압·빈혈·뼈와 미네랄 이상 등 합병증 관리도 필요하다.

식사 조절, 특히 나트륨·칼륨·인 섭취 제한 등이 필요하지만, 이는 남은 콩팥 기능 정도와 원인 질환에 따라 환자별로 차이가 있으므로 의사와 적극적인 상담이 필요하다.

이상호 교수는 “콩팥에 해가 될 수도 있는 약물 부작용 관리가 필요하고 무엇보다 콩팥을 보호하는 약물들을 적극적으로 사용해야 한다”고 했다.

△5단계는 이미 콩팥 기능이 너무 나빠져 노폐물이 과도하게 축적돼 합병증이 더 진행하기 전에 투석 치료나 콩팥이식 준비가 필요하다. 투석을 받는 환자들은 특별한 식사와 약물 관리가 병행돼야 하고 심혈관 합병증, 뼈와 미네랄 이상, 빈혈 등의 집중적 관리도 받아야 한다.

만성콩팥병을 치료하려면 정기검사와 전문가 상담이 중요하다. 진행 단계별 적절한 치료법도 환자의 상태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다.

이상호 교수는 “정기검사와 전문가 상담을 통해 개인별 상황에 맞는 관리 방안을 찾아야 한다. 이를 위해 의사 지시에 따라 정해진 약을 규칙적으로 복용해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영양 성분·수분 섭취·염분 등 콩팥 기능 따라 세밀히 관리해야

조절되지 않는 고혈압은 콩팥을 더 손상하므로 혈압을 정상 범위 내에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저염식은 반드시 필요하고 생활 습관 개선이 필요할 수 있다. 당뇨병 환자라면 콩팥 기능 유지를 위해 혈당 조절이 중요하다.

혈당을 정상 범위 내에 유지하면 콩팥 손상을 예방하거나 늦출 수 있다. 체중 관리는 혈압과 혈당을 조절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려면 균형 잡힌 식단과 꾸준한 운동이 필요하다.

일상생활을 할 때 저염식과 체중 관리를 위한 식사 요법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콩팥 기능이 떨어지는 정도에 따라 단백질·칼륨·인 등은 특정 영양 성분 섭취를 제한해야 할 수 있다. 하지만 남은 콩팥 정도에 따라 환자별로 정도는 크게 달라지므로 반드시 전문가 조언을 따라야 한다.

이상호 교수는 “하루 4~6잔의 충분한 수분 섭취는 중요하지만, 심한 콩팥 기능 저하 시 너무 많은 물을 마시면 문제될 수 있다. 알코올은 적당히 섭취해야 하며, 흡연은 콩팥 손상을 가속할 수 있기에 금연해야 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