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아마존도, MS도...잘나가는 미국 기업들은 왜 마이애미로 가나

알림

아마존도, MS도...잘나가는 미국 기업들은 왜 마이애미로 가나

입력
2023.11.28 15:25
수정
2023.11.28 15:31
12면
0 0

아마존 창업자 베이조스도 시애틀서 이주
세금 혜택 등에 마이애미 찾는 기업 늘어

지난 10월 4일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해변에서 한 남성이 차량 모양으로 개조한 보트를 타고 있다. 마이애미=AFP 연합뉴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대규모 사무실 공간을 찾고 있다. 코로나19 팬데믹 전후로 마이애미는 기업들이 가장 선호하는 도시로 부상했는데, 아마존까지 뛰어들면서 부동산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27일(현지시간) 아마존이 마이애미에서 약 4,650㎡ 크기의 사무실을 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마이애미에는 아마존 직원 400여 명이 근무 중인데, 아마존은 지금껏 이들을 전부 수용하는 사무실을 따로 두지 않았다.

아마존 창업자인 제프 베이조스도 이달 초 시애틀에서 마이애미로 이주하겠다고 밝혔다. 베이조스가 아마존 본사가 있는 시애틀을 떠나는 건 29년 만이다.

마이애미에 대한 기업들의 관심은 수년 새 부쩍 커졌다. 대형 헤지펀드 시타델은 지난해 시카고에서 마이애미로 본사를 옮겼고,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인 켄 그리핀도 마이애미로 이주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사모펀드 토마브라보, 소프트웨어 기업 레버X 등도 마이애미로 터를 옮기거나 사무 공간을 크게 늘렸다.

지난해 마이애미는 2020년 대비 벤처투자액 증가율이 미국 내 최고인 278%를 기록했다. 그만큼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얘기다. 블룸버그는 "현재 마이애미의 공실률은 팬데믹 전인 2019년보다도 낮다"며 "전례 없는 수요"라고 했다. 팬데믹 전엔 10% 미만이었던 대표적 기업 도시 샌프란시스코의 공실률이 올해 내내 30%대를 기록하고 있는 것과 대비된다.

기업들에 마이애미가 각광받는 이유는 △사시사철 온화한 날씨 △뉴욕, 실리콘밸리 등에 비해 낮은 인구밀도와 범죄율 △적은 세금 부담 등이 꼽힌다. 마이애미가 속한 플로리다주는 상속세, 자본이득세 등이 없고 소득세도 징수하지 않는다. 법인세율(5.5%)도 실리콘밸리가 있는 캘리포니아(8.84%), 뉴욕(7.25%) 등보다 낮다. 이 때문에 부자들이 몰려들어 '억만장자 벙커'라 불리기도 한다.

실리콘밸리= 이서희 특파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