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170년 전 대영제국에 청구서 내민 기후단체 "식민지 탄소 배출 책임져라"

알림

170년 전 대영제국에 청구서 내민 기후단체 "식민지 탄소 배출 책임져라"

입력
2023.11.27 20:00
0 0

'인도·미얀마 침탈' 영국 누적 배출량 2배로
산림 파괴·천연자원 갈취... "역사에 책임을"
영국 정부 "배출 감소 조치 취했다" 반박

게티이미지뱅크

과거 식민 통치를 일삼아 온 서구 열강을 향해 "탄소 배출의 책임을 추가로 져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개발 논리를 앞세워 식민지의 산림을 파괴했고, 제멋대로 천연자원을 착취한 역사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식민 지배에 시달렸던 빈국들은 가뜩이나 지구온난화 등에 따른 이상 기후에 취약할 대로 취약해진 상태다. 침략의 역사에 따른 책임 정도를 반영해 기후 위기 지도를 다시 그려야 한다는 목소리인 셈이다.

26일(현지시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기후 연구 단체 카본브리프는 이 같은 결론을 담은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세계 각국의 이산화탄소 누적 배출량을 따질 때, (제국주의 국가들의) 과거 식민 지배 역사를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과거 서구 열강이 식민지 영토를 침탈하고 각종 원자재와 천연자원을 빼앗는 과정에서 자연 서식지 파괴 등 적지 않은 환경 변화를 초래한 만큼, 그에 대한 책임을 이행해야 한다는 게 이 단체의 설명이다.

주된 표적은 영국이다. 17~20세기 이른바 대영제국 시절 식민 지배를 일삼았기 때문이다. 카본브리프는 최근 173년(1850~2023년) 동안 영국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약 760억 톤, 전 세계 배출량의 약 3%로 추산하고 있다. 하지만 인도와 나이지리아, 미얀마 등 과거 영국 식민지였던 국가들의 당시 배출량을 합치면 얘기가 달라진다. 영국의 배출량은 약 1,302억 톤(전 세계의 5.1%)으로 두 배 가까이 늘어난다. 순위도 종전 8위에서 미국, 중국, 러시아에 이은 4위로 껑충 뛴다.

인도네시아를 식민 지배했던 네덜란드의 누적 배출량도 종전 대비 3배 가까이 급증했다. 순위는 기존 35위에서 12위로 수직 상승한다. 유럽의 또 다른 '대표적 식민 통치국' 프랑스의 누적 배출량은 1.5배 증가했다. 반면 유럽 열강의 영토 침탈에 시달렸던 아프리카는 이 기간 배출량이 6.9%에서 5.2%로 줄었다. 일본의 경우, 한국을 포함한 과거 식민지 배출량을 더해도 큰 차이가 없었다. 연구진은 이번 조사 결과에 대해 "식민지 역사와 탄소 배출량의 연관성을 정량화한 첫 시도"라며 "현재 지구온난화에 대한 유럽의 역사적 책임을 더 지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영국 기후연구단체 카본브리프가 "영국은 과거 식민 지배했던 인도와 나이지리아, 미얀마 등의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합칠 경우, 세계 4위의 탄소 배출국이 된다"고 밝히면서 제시한 그래프. 카본브리프 홈페이지 캡처

전문가들은 영국의 무책임을 지적하고 있다. 이번 조사 결과를 따르자면 '세계 4위의 탄소 배출국'으로 볼 수 있는데도, 영국은 현재 기후변화 해결을 위해 이렇다 할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는 얘기다. 앞서 현지 언론들은 영국 정부가 기후 위기로 피해를 보는 저개발국을 위해 2026년까지 116억 파운드(약 19조 원)를 원조한다는 계획을 폐기할 가능성을 제기하기도 했다.

영국 정부는 반박에 나섰다. 정부 대변인은 이번 조사 결과와 관련해 "영국은 연간 전 세계 배출량의 1%를 차지한다"며 "영국이 어떤 주요 경제국보다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해 단호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사실을 무시한 분석"이라고 가디언에 밝혔다.

조아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