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스타강사' 김창옥 "치매 의심 진단…강의 버겁다"

알림

'스타강사' 김창옥 "치매 의심 진단…강의 버겁다"

입력
2023.11.27 16:00
0 0

김창옥, 치매 의심 진단 고백
"일반 강연 중단, 사실 강의 버겁다"

김창옥 교수가 최근 병원에서 알츠하이머 의심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창옥 아카데미 제공

스타강사로 이름을 알리며 tvN '김창옥쇼' 등으로 시청자들을 만났던 김창옥 교수가 최근 병원에서 알츠하이머 의심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김창옥은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강연 영상을 올렸다. 해당 영상에서 김창옥은 "제가 최근에 뇌신경외과를 좀 다녀왔다. 처음에는 숫자를 잊어버리고 전화번호도 잊고, 집이 몇 호인지도 잊어버리고 해서 뇌신경센터를 갔더니 치매 증상이 있다고 MRI(뇌자기 공명영상)검사랑 PET(양자방출단층촬영)을 찍자고 하더라"라고 고백했다.

이후 김창옥은 알츠하이머가 있을지 모른다고 밝히며 많은 이들에게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김창옥은 기억력 검사에서 또래는 해당 검사에서 70점을 받음에도 0.5점, 0.24점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어 "사람 얼굴, 숫자, 생일을 기억하려고 하면 극도의 스트레스를 받는다. 그래서 알츠하이머 검사를 다시 한다. 결과가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제 스스로 그 결과 이전에 지난 3~5년 동안 내 증상을 내가 안다. 강의가 좀 버겁더라"라고 말하면서 일반 강연을 현재 중단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12월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는 김창옥은 채널 운영 역시 차질을 빚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창옥은 "알츠하이머의 원인은 알코올과 스트레스라고 하는데 저는 술을 아예 안 마시고 담배도 안 피운다. 처음에는 멍했다. 어떤 것에서 스트레스를 크게 받았을까 생각해보니 저는 어머니에 대한 죄책감이 큰 것 같다"라고 돌아봤다.

이에 많은 팬들이 응원과 격려를 담은 메시지를 전하며 김창옥의 건강을 염려하고 있다.

우다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