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정의선은 모빌리티 새 역사 쓰는 중"...98년 역사 美 매체가 뽑은 자동차 산업 올해의 리더

알림

"정의선은 모빌리티 새 역사 쓰는 중"...98년 역사 美 매체가 뽑은 자동차 산업 올해의 리더

입력
2023.11.27 11:30
수정
2023.11.27 11:32
24면
0 0

2023 올스타 38명 중 '올해의 리더'로
차별화된 전동화 전략 등 선정 이유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오토모티브 뉴스 선정 자동차산업 올해의 리더로 뽑혔다. 오토모티브 뉴스 캡처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미국 유력 자동차 전문지 오토모티브 뉴스가 뽑은 '자동차 산업 올해의 리더(Industry Leader of the Year)'에 올랐다.

오토모티브 뉴스는 27일(현지시간) 올해 자동차 산업에 이바지한 인물들을 뽑은 '2023 오토모티브 뉴스 올스타' 서른여덟 명을 발표하고 정 회장을 이 중 가장 뛰어난 성과를 보인 자동차 산업 올해의 리더로 선정했다.

1925년 창간한 오토모티브 뉴스는 해마다 편집국 전문 기자들과 편집인들이 심사를 통해 30여 명의 글로벌 자동차 산업 올스타와 올해의 리더를 뽑는다. 역대 자동차 산업 올해의 리더로 선정된 인물로는 2014년 세르조 마르키온네 피아트 크라이슬러 최고경영자(CEO)와 2018년 메리 바라 제너럴모터스(GM) 회장, 2020년 빌 포드 포드 회장 등이 있다.

오토모티브 뉴스는 "정 회장은 다양한 미래 기술을 이끌며 모빌리티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며 "첨단 로봇과 인공지능(AI), 미래항공모빌리티(AAM) 등을 포괄한 혁신적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제시했다"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전동화 전환을 위해 63조 원의 과감한 투자를 추진 중"이라며 "글로벌 톱3 자동차 기업인 현대차그룹은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와 목적기반모빌리티(PBV)뿐 아니라 전기차와 수소 에너지 분야에서도 위상을 강화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 회장은 "휴머니티를 향한 진보라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헌신하고 있는 현대차그룹 임직원과 파트너들의 노력이 인정받은 것"이라며 수상 소감을 전했다. 이어 "현대차그룹은 로보틱스와 AI, PBV, 소프트웨어 중심 자동차(SDV), AAM 등을 통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으로 인류 발전에 긍정적 변화를 촉진하겠다"며 "미래 모빌리티에 대한 즐거운 상상은 현대차그룹 구성원들을 혁신으로 이끄는 원동력"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정 회장의 부친인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은 이 매체에서 2011년을 빛낸 최고의 자동차 CEO로 뽑혔다. 오토모티브 뉴스는 당시 전 세계적으로 경영 능력이 가장 뛰어난 경영인을 북미, 유럽, 아시아 등 3개 지역으로 나눠 뽑았는데 아시아에선 정 회장이, 유럽에선 마틴 빈터콘 폴크스바겐 그룹 회장이, 북미 지역에선 세르조 마르키온네 크라이슬러그룹 회장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박지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