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펫숍 위해 '출산기계'로 살았지만 사람이 좋은... 번식장 구조견 33마리

입력
2023.11.26 17:35
수정
2023.11.26 18:33
0 0

[가족이 되어주세요] <411> 3~7세 추정, 푸들?몰티즈?웰시코기?시츄 등


강원 양구군의 한 허가 번식장에서 구조된 개들. 실제로 번식장은 허가를 받을 수 없는 가축사육제한구역 내 위치해 있었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강원 양구군의 한 허가 번식장에서 구조된 개들. 실제로 번식장은 허가를 받을 수 없는 가축사육제한구역 내 위치해 있었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지난달 중순 동물보호단체 동물자유연대는 강원 양구군의 한 허가 번식장에서 개 37마리와 고양이 3마리를 구조했습니다. 허가 번식장이면 동물단체가 나서 구조할 필요가 없을 것 같은데요. 현실은 달랐습니다. 개들의 사육 시설이 열악할 뿐 아니라 실제로는 해당 지역이 허가를 받을 수 없었던 사실이 드러난 겁니다.

26일 동물자유연대에 따르면 번식장이 위치한 곳은 2016년 가축사육제한구역으로 지정됐습니다. 가축사육제한구역으로 지정이 되면 가축을 3마리 이상 사육할 수 없지만 양구군은 이를 제대로 확인하지도 않고 번식장 허가를 내줬습니다. 활동가들이 양구군 측에 어떻게 허가가 날 수 있었는지를 묻자, 현장에서 만난 양구군 축산과 관계자로부터 "담당부서가 확인해야 했던 사항"이라며 "축산과가 확인하는 것은 어렵다"는 답변이 돌아왔습니다. 번식장 기준을 충족시키기 위해 허가제를 도입했지만 허가는 쉽게 났고 이후 관리∙감독도 부재했던 겁니다.

강원 양구군 내 구조 당시 열악한 번식장에서 지내고 있던 개들. 동물자유연대 제공

강원 양구군 내 구조 당시 열악한 번식장에서 지내고 있던 개들. 동물자유연대 제공


강원도 양구군의 한 허가 번식장에서 구조 당시 개의 모습. 열악한 환경에서 제대로 된 치료조차 받지 못한 상태였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강원도 양구군의 한 허가 번식장에서 구조 당시 개의 모습. 열악한 환경에서 제대로 된 치료조차 받지 못한 상태였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개들이 사육되던 환경 역시 허가 번식장이라는 말이 무색했습니다. 외부에서는 혹서, 혹한을 피할 수 없는 발이 빠지는 뜬장에서, 내부에서는 비좁은 철창에서 개들이 살고 있었습니다. 개들은 다쳐도 제대로 된 치료를 받지 못했고 주어진 좁은 공간에서 빙글빙글 도는 것만이 그 안에서 할 수 있는 전부였습니다. 큰 리트리버 종이 지내던 뜬장은 노후돼 밑바닥이 가라앉고 있어 언제 사고가 나도 이상하지 않을 정도였습니다.

개들의 건강상태도 심각했습니다. 피부병, 안과질환, 심장사상충, 유선종양 등 성한 곳이 없었습니다. 잇몸이 모두 녹아버렸거나 치아 상태가 심각해 전발치 수술을 해야 하는 개도 있었습니다. 이들은 현재 모두 동물자유연대 입양센터인 온센터에서 치료를 받으며 건강을 회복하고 있습니다. 구조 당시 임신 중이었던 개는 구조된 이후 일주일 만에 새끼 세 마리를 낳기도 했습니다.

강원 양구군의 한 번식장 구조 당시 임신 중이었던 개가 구조 이후 동물자유연대 입양센터인 온센터에서 새끼를 낳았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강원 양구군의 한 번식장 구조 당시 임신 중이었던 개가 구조 이후 동물자유연대 입양센터인 온센터에서 새끼를 낳았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강원 양구군 번식장에서 구조된 개들은 사람의 손길을 좋아한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강원 양구군 번식장에서 구조된 개들은 사람의 손길을 좋아한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개들은 제대로 된 돌봄 없이 뜬장과 철창에 갇힌 채 살아왔지만, 대부분 사람을 좋아하고 반긴다고 합니다. 처음 목욕을 할 때도 활동가의 손에 몸을 맡기고, 어떤 망설임도 없이 다가와 곁에 있고 싶어 한다고 해요. 구조견 37마리 가운데 4마리는 가족을 만났고 33마리가 입양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이민주 동물자유연대 활동가는 "개들은 사람 무릎 위에 올라오면 그대로 자리를 잡고 잠들거나 머리를 쓰다듬어 달라며 사람 손에 얼굴을 가져다 댄다"며 "어떤 개는 계속 예뻐해 달라며 두 손을 모아 흔드는 모습을 보여 사랑스러우면서도 안쓰럽다"고 말합니다. 이 활동가는 "펫숍의 네모난 진열장에 놓일 새끼 강아지를 위해 평생 갇혀 지내던 개들"이라며 "이제는 가족을 만나 존재 그대로 사랑받는 삶을 살길 바란다"고 전했습니다.

강원 양구군의 허가 번식장에서 구조된 개들이 입양을 기다리고 있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강원 양구군의 허가 번식장에서 구조된 개들이 입양을 기다리고 있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맞춤영양' 반려동물 사료 브랜드 로얄캐닌이 유기동물의 가족 찾기를 응원합니다. '가족이 되어주세요' 코너를 통해 소개된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가족에게는 반려동물의 나이, 덩치, 생활습관에 딱 맞는 '영양 맞춤사료' 1년 치(12포)를 지원합니다.

▶입양 문의: 동물자유연대

위 사이트가 클릭이 안 되면 아래 URL을 주소창에 넣으시면 됩니다.

https://www.animals.or.kr/center/adopt/65188

고은경 동물복지 전문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