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청룡영화상' 조연상 받은 조인성 "김혜수와 포옹하고파"

알림

'청룡영화상' 조연상 받은 조인성 "김혜수와 포옹하고파"

입력
2023.11.24 22:18
0 0

조인성·전여빈, 제44회 청룡영화상 조연상
전여빈 "너무 떨려서 심장 아파" 눈물

조인성이 제44회 청룡영화상의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KBS2 캡처

배우 조인성이 제44회 청룡영화상의 남우조연상을 받았다. 무대에 오른 그는 '밀수'로 호흡을 맞췄던 김혜수와 뜨거운 포옹을 나눴다.

24일 제44회 청룡영화상이 여의도 KBS홀에서 개최됐다. 김혜수와 유연석이 시상식 MC로 활약했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밀수' 조인성 박정민, '화란' 송중기, '거미집' 오정세, '범죄도시3' 이준혁이 남우조연상 후보에 올랐다. 남우조연상 트로피는 조인성이 받게 됐다. 조인성은 '밀수'에서 권상사 역을 맡아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바 있다.

무대에 오른 조인성은 함께 후보에 오른 박정민을 가장 먼저 언급했다. 그는 "박정민에게 미안한 마음이다. 이 상만큼은 정민이가 받길 원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밀수' 관계자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한 조인성은 "염정아 선배님의 사랑과 식혜는 놓치고 싶지 않다"면서 너스레를 떨었다. "김혜수 선배님이 누구보다도 제일 기뻐해 주실 거다. 시간이 허락해 주신다면 마지막으로 선배님과 뜨거운 포옹을 하고 들어가고 싶다"고 말해 시선을 모으기도 했다. 김혜수는 조인성을 따뜻하게 안아줘 눈길을 끌었다.

여우조연상 후보는 '콘크리트 유토피아' 김선영, '드림팰리스' 이윤지, '거미집' 전여빈 정수정, '달짝지근해: 7510' 한선화였다. 트로피의 주인은 전여빈이었다. 전여빈은 '거미집'에서 김감독(송강호)를 지지하는 신미도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그는 "너무 떨려서 심장이 아프다"며 행복한 마음이 가득 담긴 눈물을 보였다. 전여빈은 "너 자신을 믿는 게 재능이지"라는 '거미집'의 대사를 언급하며 "나 말고 다른 사람을 향해 믿음을 줄 때는 당연한 것 같고 그 마음이 아름다워서 믿어주고 싶다. 그런데 스스로에게는 왜 그렇게 힘들어지는지 모르겠다"고 털어놨다. 이어 "영화에서 그 대사를 들을 때 너무 기분이 좋더라. 내가 다른 사람을 믿어줄 수 있는 마음만큼 스스로도 믿어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 '누군가를 믿어주지 못하겠다' 싶을 때 나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믿어주고 싶다"고 밝혔다. "설레는 연기로 보답하겠다"는 말을 통해 이어질 활약을 기대하게 만들기도 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