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홍사빈·고민시, '청룡영화상' 신인상…송중기·김혜수 언급

알림

홍사빈·고민시, '청룡영화상' 신인상…송중기·김혜수 언급

입력
2023.11.24 21:13
0 0

고민시가 제44회 청룡영화상에서 신인상을 받았다. KBS2 캡처

배우 홍사빈과 고민시가 제44회 청룡영화상에서 신인상을 차지했다. 두 사람은 작품에서 호흡을 맞췄던 선배를 언급하며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24일 제44회 청룡영화상이 여의도 KBS홀에서 개최됐다. 김혜수와 유연석이 시상식 MC로 활약했다.

이번 시상식에서는 '귀공자' 강태주 김선호, '리바운드' 이신영, '드림팰리스' 최민영, '화란' 홍사빈이 신인남우상을 두고 경쟁을 펼쳤다. 트로피의 주인은 홍사빈이었다. 홍사빈은 '화란'에서 주인공 연규 역을 맡아 활약했다. 그는 기댈 곳 없는 소년 연규의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호평을 이끌어낸 바 있다.

무대에 오른 홍사빈은 "감사하다는 말이 참 좋다. 따뜻하고 말할 때마다 행복한 기분이 든다. 마음 속에 있는 감사한 분들을 말씀드리겠다"며 많은 이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어 "이 상으로 생기는 행복한 감정들을 꾹꾹 눌러 담아 겸손하게 정진하겠다. 멋지고 낭만 있게 연기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우연히 회식에서 한 선배님께서 하신 이야기를 들었다. '화란'을 찍고 있는데 신인 친구가 너무 기특하고 예쁘다는 이야기였다. 그런 말씀을 해주신 송중기 선배님과 이 영광을 나누고 싶다"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내기도 했다.

신인여우상 후보는 '밀수' 고민시, '다음 소희' 김시은, '화란' 김형서, '비닐하우스' 안소요, '올빼미' 안은진이었다. 이중 고민시가 트로피를 차지하게 됐다. 고민시는 '밀수'에서 군천의 모든 것을 꿰뚫고 있는 정보통 옥분 역을 소화하며 파격적인 비주얼, 그리고 다른 배우들과의 케미스트리로 시선을 모았다.

무대에 오른 고민시는 벅찬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밀수'라는 영화 덕에 올 한 해 처음 해보는 것들이 많았다. 너무 소중한 작품이다"라고 말했다. 작품을 통해 함께한 배우들을 언급하기도 했다. 고민시는 "인성 오빠가 어느 날 이런 말씀을 해주셨다. '밀수'라는 영화에서 혜수 선배님과 정아 선배님이 공기 같은 존재이고 두 분이 계시지 않았더라면 우리 캐릭터는 살아 숨 쉬지 못했을 거라고 하시더라. 두 분께 너무 감사하다"고 전했다.

제14회부터 청룡영화상 진행자로 함께한 김혜수는 올해 진행 30주년을 맞이했다. 고민시는 "혜수 선배님의 청룡영화제 30주년인 소중하고 빛나는 날, 한 번 받을 수 있다는 신인상을 수상할 수 있어서 감사드린다"면서 "'밀수'라는 영화 속에서 옥분이가 춘자(김혜수) 언니를 롤모델로 생각했던 것처럼 선배님이 닦아놓은 멋진 길을 잘 따라가는 좋은 배우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