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게 민주당이다, 멍청아”... 최강욱 대응에 맞받아친 한동훈

알림

“이게 민주당이다, 멍청아”... 최강욱 대응에 맞받아친 한동훈

입력
2023.11.24 17:40
수정
2023.11.24 18:31
4면
0 0

"인종·여성 혐오자나 집단 퇴출이 룰"
지지자에 사인해주고 사진도 찍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24일 오후 울산 울주군 울산과학기술원(UNIST) 110동 해동라운지에서 열린 과학기술 우수 외국인 인재 유치 및 정착 지원을 위한 간담회에 앞서 지지자와 셀카를 찍고 있다. 뉴시스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24일 여성 비하 논란을 일으킨 최강욱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이른바 ‘암컷’ 발언에 대해 “인종·여성 혐오 발언을 공개적으로 구사하는 사람이나 집단은 민주주의 공론의 장에서 퇴출당하는 것이 세계적인 룰이고 우리 룰도 마찬가지여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울산 HD현대중공업 방문 중에 취재진을 만나 암컷 발언 논란이 확산하자 최 전 의원이 ‘표현의 자유를 허용하는 게 민주주의’라는 취지로 “It’s democracy, stupid(이게 민주주의야, 멍청아)”라는 글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것과 관련해 “‘이게 민주당이다, 멍청아’ 이게 더 국민들이 더 잘 이해할 듯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치권에서 출마 요구와 견제 발언이 동시에 이어지는 상황에 대한 질문엔 “특별히 드릴 말씀이 없다”며 기존 입장을 되풀이했다.

최근 한 장관이 대구와 대전을 방문한 데 이어 이날 울산을 찾은 것과 관련해 ‘총선을 앞둔 정치적 행보’라는 관측에는 “그동안 미뤄왔던 일정을 소화하는 거고 지난 7월에 잡은 일정”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 “저보다 (민주당 소속의) 박범계 전 장관이 훨씬 많이 다녔다”는 말도 했다.

한 장관은 이날 울산 방문 목적인 외국인 노동자 수급 등 현안과 관련해선 “조선소가 지금 인력이 부족해서 배는 못 내보내고 있어 안타깝다”면서 “대한민국 발전을 위해 E-7-4(숙련기능인력) 비자 확대 등 인력 공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법무부 장관 자리에 오래 머무르지 않을 수 있음을 시사하는 발언도 했다. 그가 의욕적으로 추진한 이민청 설립 문제에 관한 질문을 받자, 한 장관은 “저는 어떤 결실(정책의 성과)을 꼭 내가 따먹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국민이 다 같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 장관은 이날 오전 HD현대중공업에서 기업 관계자, 외국인 노동자들과 대화를 나눈 뒤 오후에는 울산시 울주군 울산과학기술원(UNIST)으로 이동해 ‘과학기술 우수 외국인 인재 유치 및 정착 지원을 위한 간담회’에 참석했다.

한 장관은 간담회장에 들어서며 참석 외국인 연구원, 교수 등과 악수를 나누고 외국인 참석자들을 위해 영어로 간단한 인사말을 전하기도 했다. 한 장관은 인사말에서 “저희는 지금 외국인 정책에서 새로운 전환기를 맞고 있다”면서 “그 축 중에 하나는 여러분들 같은 대단한 과학기술 인재들이 대한민국에서 마음 편하게 연구하고 성과를 낼 수 있도록 해드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비자 문제 때문에 골치 아파 다른 나라로 가셔서 거기서 성과를 내지 마시라”면서 “저희가 그 문제를 해결할 테니까 대한민국에 더 기여해 주시기 바란다”고 부탁했다.

45분가량의 간담회를 마친 한 장관은 대학 도서관 앞에서 50여 명의 지지자들을 위한 ‘사인회’도 가졌다. 곳곳에서 “장관님 파이팅”, “한동훈 장관님 사랑합니다”라는 외침이 이어졌다. 한 장관은 지지자들의 이름과 지역을 묻고 사인을 한 뒤 함께 사진을 찍기도 했다.

울산= 권경훈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