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태평양에 남겨진 강제동원 희생자, 80년 만에 고국 품으로
알림

태평양에 남겨진 강제동원 희생자, 80년 만에 고국 품으로

입력
2023.11.21 22:24
0 0
미국 태평양·전쟁포로 실종국(DPAA) 산하 비영리민간단체의 발굴 관계자가 지난해 12월 DPAA 키리바시 공화국 수도 타라와의 감식소에서 최병연씨 유해를 정리하고 있다.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제공

미국 태평양·전쟁포로 실종국(DPAA) 산하 비영리민간단체의 발굴 관계자가 지난해 12월 DPAA 키리바시 공화국 수도 타라와의 감식소에서 최병연씨 유해를 정리하고 있다.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재단 제공

태평양전쟁 당시 일제에 의해 끌려가 숨진 조선인 청년의 유해가 80년 만에 고국으로 돌아온다.

21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1943년 태평양전쟁 타라와 전투의 희생자 고 최병연씨의 유해가 오는 28일 국내로 송환된다. '태평양지역 강제동원' 피해자로서는 정부의 첫 봉환이다.

최씨는 24살이던 1942년 일본 해군 군속(군무원에 해당) 노무자로 태평양 섬나라 키리바시에 징용됐다. 하지만 이듬해 일본과 미국이 키리바시 타라와섬에서 벌인 전투에서 목숨을 잃었다. 당시 6,000명이 넘는 전사자 중 1,200여 명이 최씨와 같은 조선인 강제징용 피해자였다.

그렇게 한국에서 6,000㎞ 떨어진 섬나라에서 사망한 최씨는 2019년 8월 정부의 유전자(DNA)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 '타라와 46번 유골'로 불렸다. 신원이 확인된 후에도 감염병 사태로 하늘길이 막히면서 올해 9월이 돼서야 미국 국방부에 의해 유해가 하와이로 옮겨졌다.

정부는 다음달 4일 한국에서 공식 추도식을 열고 최씨의 국내 봉환을 기념한다는 방침이다. 정부 대표로는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참석할 예정이다.

최다원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