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안구 기증한 김수환 추기경 뜻을 따라" 은평성모병원, 각막 이식 100건 달성

알림

"안구 기증한 김수환 추기경 뜻을 따라" 은평성모병원, 각막 이식 100건 달성

입력
2023.11.21 18:45
0 0
은평성모병원의 김수환 추기경 기념 장기이식병원이 각막 이식 100건을 달성하고 기념식을 열었다. 은평성모병원 제공

은평성모병원의 김수환 추기경 기념 장기이식병원이 각막 이식 100건을 달성하고 기념식을 열었다. 은평성모병원 제공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이 환자들에게 ‘생명의 빛’을 선물하는 각막 이식 100건을 달성했다.

은평성모병원은 지난 2019년 7월 첫 이식을 시작으로, 2021년 3월 ‘김수환 추기경 기념’ 장기이식병원 설립을 통해 단기간 각막 이식 분야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를 올렸다.

4년 새 시행한 101건 각막 이식(2023년 11월 15일 기준)의 54.5%는 전층 각막 이식이었으며, 나머지는 각막 내피 이식 등 부분층 각막 이식이었다.

이식에 사용된 각막은 외국인이 기증한 수입 각막이 78건으로 국내 기증 각막 23건보다 3배 이상 많았다.

은평성모병원은 각막 이식이 필요하지만 경제적 어려움으로 수술을 미루고 있는 환자에게 수술비를 지원하는 사회 공헌 활동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하나금융나눔재단을 비롯해 뜻을 함께하는 기관들과 업무 협약을 맺어 어려움이 있는 환자를 지원하고 있는데, 각막 이식 분야에서는 16명 환자가 도움을 받았다.

현재까지 각막 손상으로 인한 시력 저하를 회복할 수 있는 방법은 영구적 혼탁이 발생한 각막을 건강한 각막으로 교체하는 각막 이식 수술이 유일하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과 국립장기조직혈액관리원의 장기이식 현황 통계에 따르면 2022년 우리나라 각막 이식 대기자는 2,128명으로 평균 이식 대기 기간은 8년이다.

2022년 기준 국내 각막 기증을 통한 이식 수술은 300건(뇌사 기증과 사후 기증을 모두 포함)에 불과하며, 이 또한 2021년 370건에 비해 큰 폭으로 줄었다.

각막 이식 대기자 중에 양안 실명으로 이식 수술이 필요하거나, 감염이 심각해 상황이 위급하면 외국에서 기증된 각막을 고비용으로 수입해 이식을 시행한다.

코로나19 대유행 때에는 항공 운항 횟수가 줄어 외국 기증 각막조차 구하기 쉽지 않았고 항공 운송 비용도 커져 한때 각막 이식 자체가 어렵기도 했다.

이현수 은평성모병원 안과 교수는 “가톨릭 의료기관으로서 ‘앞 못 보는 이에게 빛을 보여주고 싶다’는 헌안 서약을 통해 환자들에게 생명의 빛을 선물하고 선종한 고(故) 김수환 추기경의 뜻을 이어가고 있다”고 했다.

이 교수는 “기증자들의 선한 마음과 숭고한 정신이 선순환으로 이어져 더 많은 이들이 어둠에서 빛으로 나올 수 있도록 임상과 기증 문화 확산을 포함한 모든 분야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은평성모병원은 지난 20일 오전 병원 대회의실에서 각막 이식 100례 달성 기념식을 열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