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최경환 "장모님과 10살 차이, 누나 같아"...깜짝 고백 ('살림남')
알림

최경환 "장모님과 10살 차이, 누나 같아"...깜짝 고백 ('살림남')

입력
2023.11.21 13:49
0 0
전 야구선수 최경환이 10살 차이 장모님과의 케미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KBS2 제공

전 야구선수 최경환이 10살 차이 장모님과의 케미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KBS2 제공

전 야구선수 최경환이 10살 차이 장모님과의 케미로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에서는 최경환의 아내인 박여원 모녀의 애틋한 이야기가 그려진다.

이날 최경환의 장모님이 충남 서산에서부터 양손 가득 짐을 싣고 찾아온다. 최경환은 "장모님과는 10살 차이밖에 나지 않는다" "엄마이자 누나 같은 존재"라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이후 최경환은 장모님이 정성껏 싸온 8종 반찬에 "간장게장은 없느냐" "장조림이 짜다" 등 반찬투정을 하는가 하면, "최서방은 쉬어"라는 장모님의 한 마디에 낮잠까지 자버리는 철부지 사위의 면모를 톡톡히 드러낸다.

이 가운데 박여원은 "아들만 다섯이라 딸에 대한 미련이 있다. 난 여섯째를 낳을 거야"라는 충격 발언을 한다. 지켜보던 이천수는 "저였으면 듣자마자 체했다"라고 남 일 같지 않은 난감함을 표해 웃음을 자아낸다.

이어 박여원 모녀는 처음으로 단둘만의 시간을 갖는다. 15살 나이 차이를 속이고 최경환과 결혼한 이야기부터 가슴속에 담아둔 속마음을 전하는 두 사람은 결국 눈물까지 흘리는데, 두 사람의 사연에 궁금증이 모인다.

박여원과 친정엄마의 가슴 뭉클한 이야기는 오는 22일 오후 9시 45분 방송되는 '살림남'에서 공개된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