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용량 줄인 '꼼수 가격 인상' 기승... 정부 "소비자 신뢰 저해"

알림

용량 줄인 '꼼수 가격 인상' 기승... 정부 "소비자 신뢰 저해"

입력
2023.11.17 11:18
수정
2023.11.17 11:18
8면
0 0

슈링크플레이션 실태 조사 착수
용량 변경 알 수 있는 방안 마련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이 17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한국수출입은행에서 열린 제33차 비상경제차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정부가 상품 가격을 높이는 대신 용량을 슬쩍 줄이는 '편법 인상(슈링크플레이션)'을 두고 "중요한 문제로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며 관련 업계에 경고했다. 정부는 슈링크플레이션을 막기 위해 실태 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

김병환 기획재정부 1차관은 17일 오전 서울 한국수출입은행에서 '비상경제차관회의 겸 물가관계차관회의'를 주재하고 부처별 물가 안정 대응책을 논의했다. 정부는 지난달 물가가 3.8% 오르는 등 고물가 조짐이 다시 보이자 각 부처 차관을 물가안정책임관으로 지정해 매주 회의를 열고 있다.

김 차관은 이날 "소비자 신뢰를 저해할 수 있다"며 슈링크플레이션에 대해 목소리를 높였다. 추경호 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이 14일 "정직한 판매 행위가 아니다"라고 비판한 데 이어 재차 지적한 것이다.

김 차관은 이어 슈링크플레이션 실태 조사 계획을 밝혔다. 우선 한국소비자원 중심으로 이달 말까지 주요 생필품 실태 조사를 진행하고, 관련 사례 제보도 받는다. 정부는 실태 조사를 토대로 기업이 제품 용량을 변경했을 때 소비자가 알 수 있는 '알 권리 제고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김 차관은 최근 물가는 개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휘발유 가격이 3개월 만에 1,670원대에 진입한 가운데 국제유가, 환율 하락으로 이런 흐름은 이어질 것"이라며 "상추, 시금치 등 주요 채소류 가격도 전월 대비 대폭 하락했고 사과, 배 가격은 아직 높지만 전년 대비 상승폭이 줄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아직 물가 수준이 높고 중동 사태 향방, 이상기후 등 불확실성이 남아 있지만 물가 개선 조짐들이 확대되도록 물가 안정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세종= 박경담 기자

관련 이슈태그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