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29년이나 기다렸어요" 야구팬 울린 LG 우승 스토리 [영상]

입력
2023.11.14 18:00
0 0

[휙] LG 29년 만에 우승

편집자주

뉴스는 끊임없이 쏟아지고, 이슈는 시시각각 변합니다. ‘h알파’는 단편적으로 전달되는 이야기들 사이의 맥락을 짚어주는 한국일보의 영상 콘텐츠입니다. 활자로 된 기사가 어렵고 딱딱하게 느껴질 때, 한국일보 유튜브에서 ‘h알파’를 꺼내보세요.

LG트윈스가 마침내 프로야구 한국시리즈를 제패했다. 1994년 우승 이후 29년 만의 한풀이다. LG는 13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5차전에서 KT를 6-2로 꺾으며 우승을 확정 지었다. LG의 우승으로 20년 넘게 봉인된 고(故) 구본무 전 회장의 유산도 빛을 볼 수 있게 됐다. 특히 많은 이들의 관심을 산 건 구 전 회장이 1998년 한국시리즈 최우수선수(MVP)에게 주겠다며 사온 롤렉스 시계. 시계는 LG 주장 오지환에게 돌아갔다. 스무 살인 2009년 입단해 현재까지 LG에서 활약하고 있는 오지환에게 남다른 의미가 있는 시계지만, 그는 자신만큼이나 팬들과 선수들에게도 의미가 있는 시계라며 사료실에 기증할 뜻을 밝혔다.



양진하 기자
이수연 PD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