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치킨 업계 1위 BHC 만들어 낸 박현종, 어쩌다 대표이사서 해임됐나
알림

치킨 업계 1위 BHC 만들어 낸 박현종, 어쩌다 대표이사서 해임됐나

입력
2023.11.06 19:00
16면
0 0

이사회 열어…임금옥 대표도 함께 해임
GGS "악화된 대내외 환경…경영 쇄신"
가맹점 갑질·BBQ 소송 등 영향 미쳤을 듯

경쟁 업체인 BBQ 내부 전산망에 불법 접속 혐의를 받고 있는 박현종 bhc 그룹 회장이 지난해 6월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쟁 업체인 BBQ 내부 전산망에 불법 접속 혐의를 받고 있는 박현종 bhc 그룹 회장이 지난해 6월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법에서 열린 1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치킨 프랜차이즈 bhc를 업계 1위 기업으로 키워낸 박현종 대표이사가 bhc 지주사인 글로벌고메이서비시스(GGS)의 대표이사에서 해임됐다. 갈수록 대내외 경영 환경이 나빠지는 상황에서 경영 쇄신을 통해 이를 이겨내기 위해서라는 게 GGS의 입장이다. 그러나 다른 한편에선 MBK파트너스와 bhc 경영진 사이의 갈등과 몇 년째 이어진 제너시스BBQ와 법정 소송이 영향을 미쳤을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GGS이사회는 6일 오전 이사회를 열어 지주사와 bhc 대표이사를 동시 교체하는 인사를 단행했다. 먼저 박 전 대표를 뺀 출석 이사 만장일치로 GGS 대표이사 변경을 결의했다. 아울러 bhc 대표이사 변경안도 발의해 임금옥 bhc 대표이사를 물러나게 하고 대신 이훈종 사내이사를 새 대표이사에 앉히기로 뜻을 모았다. bhc 대표이사 변경은 8일 bhc 이사회 결의를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GGS는 bhc의 지분 100%를 소유하고 있는 지주회사다.

신임 GGS 대표이사는 GGS 등기 임원인 차영수 사내이사가 선임됐다. 차 신임대표는 삼성선물 대표이사를 거쳐 현재 MBK파트너스에서 부사장을 맡고 있다.



박 전 대표, bhc 키웠지만…오너 리스크도 ↑

bhc 지주사 'GGS' 종속기업 및 현황. 그래픽=박구원 기자

bhc 지주사 'GGS' 종속기업 및 현황. 그래픽=박구원 기자


박 전 대표는 2013년 bhc 대표이사를 지낸 뒤 2017년부터 bhc 회장을 맡아 회사를 이끌어왔다. 그는 패밀리레스토랑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와 한우 전문점 '창고43' 등을 인수하며 bhc를 종합외식기업으로 키웠다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해에는 매출이 6.4% 증가한 5,075억 원을 기록해 업계 매출 1위로 올라섰다.

겉으론 눈에 띈 성장을 이뤄냈음에도 박 전 대표를 물러나게 한 데는 주요 주주인 국내 최대 사모펀드 MBK파트너스의 입김이 크게 작용했을 것이라는 게 업계 안팎의 해석이다. 업계 관계자는 "박 전 대표가 영입한 임 대표이사까지 해임한 게 심상치 않다"며 "여러 경영 사안을 두고 MBK파트너스와 갈등을 빚어 박 전 대표의 최측근을 정리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제너시스BBQ와 소송전, 가맹점주를 대상으로 한 불공정 거래 행위 논란 등 여러 리스크를 털고 가기 위한 조치라는 말도 나온다. 제너시스BBQ의 전산망 불법 접속 혐의 등 10년 동안 법정 다툼을 이어가고 가맹점주 갑질 논란 등으로 여러 차례 국정 감사에 증인으로 불려 가며 브랜드 이미지가 훼손됐다는 것이다. 여기에 각종 원부자재, 여러 비용 증가 등으로 수익성이 악화하는 상황에서 공격적 인수합병(M&A)을 통해 몸집을 키우는 박 전 대표의 전략도 더 이상 통하기 어렵다는 판단이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제너시스BBQ와 법정 다툼은 박 전 대표의 개인 소송인데도 브랜드 이미지에 상처나게 한 것"이라며 "가맹점에 갑질한 문제까지 여러 리스크가 겹치면서 해임으로 이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소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