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티맵의 교통 예측..."27일 밤 고향으로 떠나세요"

알림

티맵의 교통 예측..."27일 밤 고향으로 떠나세요"

입력
2023.09.25 11:11
0 0

티맵 최근 5년 명절 이동 빅데이터 예측 결과
27일 오후 2시 서울→부산 최대 7시간 28분
29일~3일 귀경길 날짜와 관계 없이 고르게 혼잡

티맵 귀성길 예측 정보. 티맵모빌리티 제공


이번 추석(29일) 연휴 귀성길은 연휴 전날인 27일 오후부터 정체가 시작될 전망이다. 서울~부산은 정오부터 교통량이 빠르게 증가해 오후 2시에 출발하면 최대 7시간 28분이 걸릴 것이라는 예상이 나왔다.

25일 티맵모빌리티가 SK텔레콤과 함께 최근 5년 동안 명절 이동 데이터를 바탕으로 올해 추석 연휴 교통 상황을 예측했더니 고향으로 떠나기 가장 좋은 시간대는 27일 오후 11시쯤~28일 오전 3, 4시로 나타났다.

27일 오후 1~6시 서울~광주, 서울~부산 구간은 최대 7시간 내외로 예상했다. 특히 서울~부산 구간은 오후 2시쯤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이며 28일 오전 2시쯤부터 교통 체증이 풀릴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대전 구간도 27일 낮부터 교통량이 증가해 오후 2시 기준 최대 5시간 12분이 걸릴 것으로 예상했다. 같은 날 서울~강릉 구간은 평상시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하지만 28일과 29일 점심 때 4시간 30분 안팎의 피크를 점쳤다.

귀성길 교통 정체가 가장 덜한 시간대로 27일 밤 9시~28일 이른 새벽(0~6시), 28일 늦은 밤~ 29일을 지목했다. 구간별로 보면 서울~광주는 29일 오전 2시쯤 움직이면 3시간 안팎으로, 서울~부산은 4시간 30분 내외로 분석했다.

모든 구간 교통량은 29일 아침~낮 서서히 늘다가 오후 3시를 기점으로 체증이 풀리면서 교통 흐름이 평상시 수준을 되찾을 전망이다.

귀경길은 29일부터 3일까지 날짜와 관계없이 고르게 혼잡할 것으로 보인다. 부산~서울은 29일 오전 6시부터 교통량이 빠르게 증가해 오전 11시 절정(7시간 3분)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또 30일과 10월 1일에는 모두 새벽부터 막히기 시작해 7시간 14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됐다.

광주~서울 구간도 29일 오전 7시부터 교통 체증이 시작해 낮 12시에 피크(5시간 37분)를 찍고, 30일과 1일에는 오후 1시 기준 최대 6시간 26분이 예측됐다. 대전~서울 구간의 경우에는 점심시간 이후 약 4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다.

티맵모빌리티는 이번 연휴 기간 동안 △임시 갓길·감속 차로 안내 △신규 개통 도로 반영 △명절 무료 개방 주차장 △버스전용차로 단속 시간 변경 △고속도로 통행요금 변경 등 기능을 제공한다.

안하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