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백지신탁 무력화시킨 김행, 검증마저 거부할 건가

입력
2023.09.21 04:30
27면
0 0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신용카드 등 사용금액 확인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가 1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며 신용카드 등 사용금액 확인서를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김행 여성가족부 장관 후보자의 공직자 백지신탁 제도 무력화 의혹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시누이에게 주식을 매각해도 제재하지 않는 제도의 허점도 문제지만, “가짜뉴스”라고 검증을 거부하는 후보자의 태도도 실망감을 키운다.

김 후보자는 2013년 청와대 대변인으로 임명되면서 자신이 창업한 매체의 남편 소유 주식을 시누이에게 팔았다가 2019년 되샀다. “회사가 자본잠식 상태였고 인수하겠다는 사람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주식 재인수에 대해선 “2018년 전후로 회사가 급격히 어려워지자 우리사주를 갖고 있던 직원들과 주주들이 주식 매입을 요청했다”고 말했다.

해명대로라면 마치 손해를 본 것 같지만, 10년간 재산은 24억 원에서 164억 원으로 무려 140억 원이 늘었다. 재산 대부분이 ‘위키트리’ 운영사인 ‘소셜뉴스’ 주식이다. 청와대 대변인 시절 위키트리의 정부 광고 수주가 6배 늘어난 것을 보면, 시누이에게 지분을 맡겨놓고 공직 영향력을 이용해 회사 가치를 높였다는 의심이 근거가 없지 않다.

더구나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주식 직접 매각 외에 신탁·투자회사에 맡겨 알아서 처분하게 할 수 있다. 주식이 안 팔리면 수탁회사가 신고하고 처분기한을 연장한다. 이 제도를 이용하지 않고 “인수자가 없다”며 굳이 시누이에게 팔았다는 점에서 ‘주식 파킹’ 의심을 피해 가기 어렵다.

이런데도 김 후보자는 “가짜뉴스가 도를 넘었다”며 청문회 때까지 출근길 질의응답을 중단했다. 기자들에게도 “청문회 때까지 어떤 의혹 보도도 중지해 달라”고 요구했다.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 시절, 부인 정경심 전 교수가 단골 미용사 명의를 이용한 ‘주식 파킹’ 거래를 해서 공직자윤리법 위반으로 처벌된 사례를 언급하고 “정 전 교수에게 들이댔던 기준을 동일하게 들이대야 한다”고 김 후보자를 비판했다. 정확히 같은 사례는 아니라도, 여권 내부에서조차 받아들이기 힘든 사안을 국민이 받아들일 리 없다. 김 후보자가 여러 의혹에 성의 있고 솔직한 입장과 입증 자료를 내놓는 게 우선이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