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자국민 학살’ 시리아 독재자, 21일 방중...시진핑과 회담 갖는다
알림

‘자국민 학살’ 시리아 독재자, 21일 방중...시진핑과 회담 갖는다

입력
2023.09.19 23:10
0 0

가혹 탄압으로 국제사회서 고립된 알아사드
5월 아랍 연맹 복귀...외교 본격화 움직임
시리아선 '아랍의 봄' 닮은 반정부 시위 퍼져

2020년 8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신임 하원 의원들 앞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다마스쿠스=로이터 연합뉴스

2020년 8월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신임 하원 의원들 앞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다마스쿠스=로이터 연합뉴스

자국민 학살 혐의로 국제 제재를 받아왔지만 최근 외교무대에 복귀한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내전 발발 이후 처음으로 중국을 찾는다.

19일(현지시간) AFP통신 등에 따르면, 시리아 대통령실은 이날 낸 성명에서 “시진핑 국가 주석의 초청을 받은 알아사드 대통령 부부가 고위급 대표단을 이끌고 21일부터 중국을 공식 방문한다”고 밝혔다. 알아사드 대통령은 시 주석과 정상회담을 갖고, 베이징과 창저우를 방문 예정이다. 그의 방중은 지난 2004년이 마지막이었다고 AFP는 덧붙였다.

1971년 군부 쿠데타를 일으킨 아버지에 이어 2대째 집권 중인 알아사드 대통령은 2011년 ‘아랍의 봄’ 민주화 운동의 일환으로 시리아에서도 내전이 발생하자 반(反)정부 시위대를 가혹하게 탄압한 것으로 악명 높다. 독재와 폭정에 항의하는 자국민을 독가스 등으로 살해해 '시리아의 도살자'라는 별명도 있다. 정부군에 의해 희생된 국민은 약 50만 명으로 추산된다.

내전 이후 시리아는 사실상 국제무대에서 쫓겨났다. 반정부 시위 강경 진압과 잔혹 행위를 이유로 아랍 국가들과의 관계가 끊겼고, 22개국으로 구성된 아랍연맹에서도 퇴출되며 고립됐다. 그러나 지난 2월 튀르키예와 시리아를 강타한 강진을 계기로 화해 분위기가 조성됐다. 국제 제재 때문에 구호에 어려움을 겪는 시리아에게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 등 아랍국가들이 원조에 동참한 걸 시작으로, 지난 5월에는 아랍연맹에도 복귀했다.

지난 2월 시리아 아타렙에서 지진 피해 주민들이 '유엔은 시리아인들을 죽이는 바샤르 아사드 대통령과 한통속'이라고 쓰인 손팻말을 들고 파괴된 집 잔해에 서서 시위하고 있다. 아타렙=AP 뉴시스

지난 2월 시리아 아타렙에서 지진 피해 주민들이 '유엔은 시리아인들을 죽이는 바샤르 아사드 대통령과 한통속'이라고 쓰인 손팻말을 들고 파괴된 집 잔해에 서서 시위하고 있다. 아타렙=AP 뉴시스

알아사드 대통령의 방중으로 시리아가 고립으로부터 본격적으로 벗어나려 한다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중국은 내전 이후에도 시리아와 긴밀한 관계를 유지해 왔으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시리아에 대한 제재안에 대해 거부권을 행사한 적도 있다고 AFP는 전했다. 진나 3월 중국의 중재로 이뤄진 사우디와 알아사드 정부 동맹국인 이란 간 관계 정상화 합의 역시 아랍연맹 복귀의 결정적 계기가 됐다.

이런 가운데 최근 몇주 간 시리아에서는 남부를 중심으로 알아사드 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반정부 시위가 퍼지고 있다. 현재 시위대는 “시리아는 알아사드 가문의 소유가 아니라 우리의 것이다” 등 2011년 ‘아랍의 봄’ 당시의 구호를 다시 외치고 있다. 국제무대 복귀로 고립에서 벗어나며 집권 기반을 다지려는 알아사드 대통령에게 이번 시위가 위협이 될 수 있다고 영국 가디언은 진단했다.

이유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