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BRCA 돌연변이 없는 재발성 난소암, '3가지 항암제 동시 쓰면 효과"

입력
2023.09.18 19:30
0 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BRCA(BReast CAncer) 유전자 돌연변이가 없는 재발성 난소암을 대상으로 3가지 약제(올라파립·베바시주맙·펨브로리주맙)를 병합 치료하면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세암병원 부인암센터 이정윤∙김상운 교수, 김유나 강사 연구팀은 BRCA 돌연변이가 없는 재발성 난소암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3제(올라파립, 베바시주맙, 펨브로리주맙) 유지 요법 임상 시험 결과에서다.

우리나라 부인 암 중 사망률 1위는 난소암이고, 난소암 환자의 80%는 BRCA 돌연변이를 갖고 있지 않다.

진행성 난소암 환자의 80%는 재발을 경험하고 재발을 거듭할수록 내성이 생겨 치료가 어려워지기 때문에 첫 재발 때 효과적인 치료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연구팀은 2020년 10월 20일~2022년 3월 22일 BRCA 돌연변이가 없는 백금 항암제 민감성 재발성 난소암 환자 44명을 대상으로 3제 유지 요법을 시행했다.

이번 유지 요법 2상 연구는 이정윤 교수가 책임 연구자로 이끌고 국내에서는 4개 기관(세브란스병원·서울대병원·삼성서울병원·국립암센터)이 참여했다.

무진행 생존 기간 중앙값은 22.4개월로 기존 치료 대비 15개월 정도 늘어난 수치였다. 무진행 생존 기간은 질병의 진행 없이 생존한 기간으로 치료 효과를 확인할 수 있는 지표다. 6개월·12개월·18개월 무진행 생존율은 각각 88.6%, 84.0%, 71.4%로 약제의 장기 지속 효과도 확인됐다.

이정윤 교수는 “이번 연구는 아시아태평양 부인암 임상시험그룹(APGOT·Asia-Pacific Gynecologic Oncology Trials Group) 연구로 한국과 싱가포르 등 여러 기관에서 참여했다”며 “BRCA 돌연변이가 없는 재발성 난소암 환자의 유지 치료 옵션으로 올라파립을 포함해 각기 다른 메커니즘을 가진 3가지 약제를 병합하는 것이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었다”고 했다.

올라파립 등 표적 항암제인 ‘PARP(Poly ADP Ribose Polymerase) 억제제’는 BRCA 돌연변이가 없는 난소암 환자에서 효과가 제한적이다.

이런 환자에게는 항암 치료 후 유지 요법으로 PARP 억제제 또는 베바시주맙 단독 요법을 표준 치료로 사용하고 있다. 기존 치료는 무진행 생존 기간이 7~9개월 정도에 그쳐 새로운 치료법 개발이 시급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Nature Communications)’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