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99881234!"를 외치며 늙으려면 [이혜미의 활자예찬]

입력
2023.09.16 04:30
10면
0 0

편집자주

매주 출판 담당 기자의 책상에는 100권이 넘는 신간이 쌓입니다. 표지와 목차, 그리고 본문을 한 장씩 넘기면서 글을 쓴 사람과, 책을 만드는 사람, 그리고 이를 읽는 사람을 생각합니다. 이혜미 기자가 활자로 연결된 책과 출판의 세계를 격주로 살펴봅니다.


세상은 나이 든 집단에 대해 '생산성이 떨어지고 자주 아픈 사람'으로 간주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인구가 '노년'인 사회라면 이 통념도 바뀌지 않을까. 최근 '어떻게 늙을 것인가'를 의학, 경영 등 다양한 방면으로 살핀 책들이 잇따라 출간되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세상은 나이 든 집단에 대해 '생산성이 떨어지고 자주 아픈 사람'으로 간주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인구가 '노년'인 사회라면 이 통념도 바뀌지 않을까. 최근 '어떻게 늙을 것인가'를 의학, 경영 등 다양한 방면으로 살핀 책들이 잇따라 출간되고 있다. 게티이미지뱅크

"99881234!"

요즘 어르신들 사이에서 유행하는 건배사라고 합니다. 무슨 뜻이냐고요? 99세까지 팔팔(88)하게 살다가 1, 2, 3일만 아프다 죽자(죽을 '死'와 동음이의인 숫자 '4')는 뜻이랍니다. 살짝 아찔한 구호지만, 흰머리 성성한 어르신들이 막걸리잔을 부딪히며 외치는 모습을 상상하면 유쾌한 기분이 듭니다.

한국은 65세 이상 인구 비율이 20%를 넘어선 '초고령사회'에 빠른 속도로 진입하고 있습니다. 늙어가는 사회에 맞춰 생산구조는 물론이고, 연금·교육·노동 등 사회의 근간을 이루는 정책들이 대대적으로 손질되어야 하는데 작금의 한국 정치가 어두운 터널을 현명하게 뚫고 나갈 수 있을지 근심만 쌓입니다. 게다가 생산성으로 사람을 판단하는 산업자본주의가 늙음과 늙은 존재를 얼마나 경시해 왔던가요.

최근 노화 관련 신간이 봇물처럼 터져나옵니다. 연초 정희원 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교수의 '당신도 느리게 나이 들 수 있습니다(더퀘스트)'를 필두로, '노화의 정복(까치글방)' '나이 들어도 늙지 않기를 권하다(동양북스)' '역노화(더퀘스트)'까지 의료, 비즈니스 등 여러 분야에서 노화를 다룬 책이 출간됐어요.

책들이 강조하는 것은 '수명의 연장'이 아닌 '젊음의 연장'입니다. 60대부터 골골거리며 100세까지 사는 게 아니라, 눈 감기 직전까지 활발히 사회생활을 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를 위해 책들은 음식, 우정, 삶의 목적, 섹스, 운동, 웃음 같은 것들을 챙기며 몸과 정신의 활력을 유지해야 하는 삶의 지혜를 알려줍니다.

좋은 사람들과 관계 맺으며 건강하게 늙자는 말에 이의를 가질 사람은 아무도 없을 겁니다. 하나, 각자도생의 논리를 펼치는 신자유주의가 '노화'마저도 개인이 미리미리 잘 관리해둬야 하는 자기계발의 영역으로 바꾸는 것 같다면 괜한 의심일까요?

이혜미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