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한국어 제일 잘 아는 초거대 AI로 안방서 이긴다" 네이버, 하이퍼클로바X 꺼냈다

알림

"한국어 제일 잘 아는 초거대 AI로 안방서 이긴다" 네이버, 하이퍼클로바X 꺼냈다

입력
2023.08.24 16:30
수정
2023.08.24 17:07
2면
0 0

대화형 AI '클로바X'·AI 검색 '큐:'도 공개
"올라운드 생성형 AI 서비스 준비 마쳐"

최수연 네이버 대표가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팀 네이버 콘퍼런스 단(DAN) 2023'에서 ‘생성형 AI 시대, 모두를 위한 기술 경쟁력’의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한국어를 가장 잘 이해하는 인공지능(AI)."


네이버는 24일 선보인 초거대 AI 거대언어모델(LLM) '하이퍼클로바X'의 강점을 이렇게 요약했다. 오픈AI의 'GPT', 구글의 '팜2', 메타의 '라마' 등 해외 빅테크가 영어에 안성맞춤인 AI 서비스로 글로벌 시장을 이끄는 상황에서 한국어 중심의 초거대 AI를 앞세워 국내 AI 생태계 판을 새롭게 짜겠다는 뜻이다.



"하이퍼클로바X, 한국 기업에 경쟁력 높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가 24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팀 네이버 콘퍼런스 단(DAN) 2023'에서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X' 관련 발표를 하고 있다. 네이버 제공


네이버는 이날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서울에서 설명회를 열어 ①하이퍼클로바X와 이를 활용한 ②대화형 챗봇인 '클로바X', ③AI 검색 서비스인 '큐:'(CUE:) 등을 소개했다.

이날부터 시범 서비스를 시작하는 LLM인 하이퍼클로바X는 네이버의 새로운 '엔진'이다. 인간의 뇌에 가깝게 대량의 데이터를 학습하고 추론까지 가능한 AI 모델로 네이버가 2021년 공개한 '하이퍼클로바'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다. 이전 버전인 하이퍼클로바가 학습한 파라미터(매개 변수)는 2,040억 개로 하이퍼클로바X는 그보다는 많은 파라미터를 학습했을 것으로 보인다. 파라미터 수가 많을수록 AI는 더 많은 문제를 정확하게 해결할 수 있다.

특히 하이퍼클로바X는 한국어에 최적화된 '토큰'(Token)을 배정하도록 프로그램이 짜여졌다. 토큰은 AI가 이해하는 언어 단위다. 각 회사가 LLM을 이용해 대화형 챗봇 같은 생성형 AI를 직접 만들거나 관련 서비스를 이용할 때 내도록 하는 요금의 기준이 된다. 하이퍼클로바X는 한국어 문장을 띄어쓰기, 음절, 형태소 등을 기준으로 인식하기 때문에 한국어 의미 단위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해외 빅테크의 LLM보다 토큰 양이 적다.

이 때문에 네이버는 하이퍼클로바X가 오픈 AI의 GPT 시리즈 등과 성능이 비슷하다면 국내 기업 입장에서 '가격 경쟁력'이 높다고 강조했다. 최근 해외 빅테크도 초거대 AI의 한국어 데이터 학습량을 늘리는 추세지만 한국의 문화, 지역적 특성까지 공부시키긴 어렵다는 것. 성낙호 네이버클라우드 하이퍼스케일AI 기술 총괄은 "한국 시장에서 AI 서비스를 만들고 싶은 기업은 저희(하이퍼클로바X)를 선택할 수밖에 없다"고 자신했다.



사람처럼 알고 분석하는 AI 검색으로 빅테크와 차별화

성낙호 네이버클라우드 하이퍼스케일 기술 총괄이 24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인터컨티넨탈 서울파르나스에서 열린 '팀 네이버 콘퍼런스 단(DAN) 2023'에서 하이퍼클로바X를 설명하고 있다. 뉴스1


네이버는 검색서비스로 국내 플랫폼 시장을 이끌어 왔던 것처럼 하이퍼클로바X를 중심으로 국내 생성형 AI 서비스 생태계를 새로 짜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실제 쓰는 사람 입장에서 가장 눈에 띄게 바뀌는 건 AI 기반 검색이다. 9월에 베타 출시할 '큐:'는 복잡하고 긴 질의를 인간처럼 구조적으로 이해한 뒤 입체적 검색 결과를 제공한다.

이날 네이버가 '큐:'를 시연하며 "미니멀한 인테리어 콘셉트에 어울리는 테이블 조명 추천해줘"라는 다소 어려운 질문을 넣자 이용자가 최근 샀던 식탁이나 카펫 등과 연계해 취향에 맞는 상품을 찾아줬다. 검색 결과도 ①구매한 상품과 어울리는 조명 ②미니멀 인테리어 콘셉트의 조명으로 나눠 제공됐다. "주말에 분당에서 브런치하기 좋은 테라스 있는 식당 찾아줘"라고 질문하면 네이버 플레이스 정보를 바탕으로 딱 맞는 식당과 주요 메뉴 및 특징에 대해 요약하고 각 식당의 이미지와 영업 시간, 리뷰 등을 알려줬다.

챗GPT와 같은 대화형 AI 서비스인 '클로바X'도 이날 공개됐다. 창작, 요약, 추론, 번역, 코딩 등을 할 수 있다. 예를 들어 "맞춤형 식단 구독 서비스를 구상 중인데 투자 제안서 초안을 써달라"고 입력하면 클로바X가 서비스 소개, 서비스의 특징과 장점, 시장·경쟁사 분석, 서비스 목표와 계획, 예상 수익과 투자 유치 계획과 같은 항목으로 나눠 투자 제안서 초안을 구성해 줬다.

네이버는 하이퍼클로바X와 각종 생성형 AI 서비스를 내세워 B2B(기업 간 거래)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수익 모델이 모호한 AI 시장에 해답을 제시하겠다는 것. 우선 한국 기업들이 하이퍼클로바X를 활용해 각자 AI 서비스를 만들도록 이끌어 국내 AI 시장에서 압도적 우위를 점하면, 글로벌 경쟁력도 자연스럽게 확보된다는 계산이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기업과 고객 간 거래(B2C)부터 B2B까지 여러 대상을 고려했다"며 "대화형 서비스부터 기존 서비스에 생성형 AI를 녹이는 것과 데이터센터 모두를 아우르는 올라운드 생성형 AI 서비스와 상품에 대한 준비를 끝낸 회사는 네이버가 유일하다고 자부한다"고 힘줘 말했다.



김지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