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인공지능이 되살린 100년 전 유관순 열사의 모습은 어떨까
알림

인공지능이 되살린 100년 전 유관순 열사의 모습은 어떨까

입력
2023.08.10 13:00
수정
2023.08.10 14:10
24면
0 0

SK텔레콤, 이미지 복원기술 슈퍼노바로 복원

SKT가 독립기념관과 함께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유관순 열사의 훼손된 흑백사진을 고화질로 복원해 미디어 파사드로 구현했다. SKT 제공

SKT가 독립기념관과 함께 인공지능 등 첨단기술을 활용해 유관순 열사의 훼손된 흑백사진을 고화질로 복원해 미디어 파사드로 구현했다. SKT 제공


나라에 바칠 목숨이 오직 하나밖에 없는 것만이 소녀의 유일한 슬픔입니다.

유관순 열사


100여 년 전 빼앗긴 조국의 독립을 외치다 스러진 독립운동가 유관순 열사의 모습이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해 동영상으로 재현됐다. 유 열사가 서울 서대문형무소 담벼락을 배경으로 수형복을 입고 찍은 흑백 사진에 목소리와 표정을 더하자 생동감 있는 영상으로 만날 수 있게 됐다.

SK텔레콤이 10일 AI와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해 제작한 독립운동의 과거·현재·미래 의미를 체험할 수 있는 '실감형 콘텐츠'를 광복절에 맞춰 11일부터 독립기념관에서 공개한다고 밝혔다. SKT가 2020년 5월 독립기념관과 혼합현실(MR)·AR 에코뮤지엄 구축사업 협약을 체결한 뒤 공동 기획한 결과물이다.

SKT는 AI 이미지 복원기술인 슈퍼노바로 독립운동가의 훼손된 흑백 사진을 고화질로 되살렸다. 이후 미디어 재현 기술을 적용해 실감 나는 영상 콘텐츠로 만들어 미디어아트를 만들었다. 특히 립싱크 기술을 추가 적용해 실감 나는 영상을 기획했다. 다만 유 열사나 안중근 의사 등의 목소리는 현재 남아있지 않아 전문 성우들이 더빙해 영상에 목소리를 삽입했다.

AI 미디어로봇은 관객에게 독립운동 역사를 설명해 준다. 이 로봇은 생성형 AI인 챗GPT 기능이 들어있어 별도의 대화 알고리즘을 개발하고 학습하지 않아도 질문 맥락에 맞는 안성맞춤 답변을 클라우드로 찾아 관객들에게 알려준다. 앞으로 길 안내 서비스와 전시물에 대한 소개를 결합한 통합 전시 가이드 서비스로 영역을 넓힐 가능성도 있다.

웹 증강현실(AR) 기술로 구현된 몰입형 전시 체험도 눈길을 끈다. 앱을 설치하지 않아도 옥외전시물과 다양한 역사 콘텐츠 체험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독립기념관의 상징 조형물인 '불굴의 한국인상' 주위의 체험존 바닥이나 X배너에 있는 QR코드를 읽기만 하면 AR 체험을 할 수 있다. SKT와 독립기념관은 내년까지 ICT 기술을 활용한 콘텐츠를 함께 개발할 계획이다.


김지현 기자

관련 이슈태그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