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정신 차려"... '노인 비하' 발언 김은경 '사진 따귀' 때린 노인회장
알림

"정신 차려"... '노인 비하' 발언 김은경 '사진 따귀' 때린 노인회장

입력
2023.08.03 16:29
수정
2023.08.03 16:50
0 0

김은경 민주당 혁신위원장 대한노인회 방문
"마음 상하게 해 죄송"...사퇴는 거부

김호일 대한노인회장이 3일 서울 용산구 대한노인회 중앙회에서 김은경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의 사진을 들고 손바닥으로 내리치고 있다. 연합뉴스

김호일 대한노인회장이 3일 서울 용산구 대한노인회 중앙회에서 김은경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의 사진을 들고 손바닥으로 내리치고 있다. 연합뉴스

‘노인 비하’ 발언으로 논란을 빚은 김은경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이 3일 대한노인회를 방문해 사과했다. 김 위원장과 만난 김호일 대한노인회장은 김 위원장의 사진을 손으로 때리면서 “정신 차리라”고 질타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용산구 대한노인회 중앙회를 찾아 “어설프게 말씀드린 것과 마음 상하게 한 것을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하고, 마음을 푸셨으면 좋겠다”며 사과했다. 지난달 30일 청년좌담회에서 “여명(남은 수명)에 비례해 투표권을 주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한 지 나흘 만이다.

하지만 대한노인회 측은 김 위원장을 강하게 질책했다. 김 회장은 “오늘날 한국을 성공적인 나라로 만든 사람들을 여야 어느 쪽이든 정치권이 등한시하고 있는데, 투표권을 왈가왈부하니 지금 노인들이 난리도 아니다”라며 “당을 망치는 위원장이냐”고 했다.

그러면서 김 회장은 “분노하고 노인들이 난리니까. 우리나라 천만 노인을 대표해서 본인을 보고 볼을 때려야 노인들의 분이 풀릴 것 같은데 손찌검을 해서는 안 되니까 사진이라도 때리겠다”고 말했다. 이어 미리 준비한 김 위원장의 사진을 손바닥으로 강하게 치면서 “정신 차려”라고 외치고 “진정성을 갖고 사과도 하고 다시는 이런 일 없도록 하라”고 호통쳤다. 어두운 표정으로 이를 지켜본 김 위원장은 재차 고개를 숙였다.

김 위원장은 노인회에서 사퇴를 촉구하자 “그건 다른 문제”라며 일축했다. 최창환 부회장은 “당신은 자격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 (논란의 발언은) 그냥 나온 얘기가 아니다”라며 “왜 그런 자리에서 하필 젊은 사람들에게 그런 얘기를 하느냐”고 질타했다.

김호일 대한노인회장이 3일 서울 용산구 대한노인회 중앙회에서 노인 비하 발언 논란으로 사과 방문한 김은경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에 항의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김호일 대한노인회장이 3일 서울 용산구 대한노인회 중앙회에서 노인 비하 발언 논란으로 사과 방문한 김은경 더불어민주당 혁신위원장에 항의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이어진 간담회에서 김 위원장은 부모를 일찍 여의고, 남편과 사별한 개인사를 전하며 “제 딴에는 설명을 잘하려고 제가 겪었던 얘기를 하며 ‘투표라는 것이 중요한 것’이라고 설명하다 보니 그것이 생각지 않게 퍼져 나갈지, 그런 판단을 하지 못했던 부족함이 분명히 있었다”며 “어르신들에게 대해 공경하지 않는 마음을 갖고 살아본 적 없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이날 노인회 측의 사퇴 요구에 김 위원장은 “그건 다른 문제”라고 거부 의사를 밝혔다.

원다라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