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SK온이 서산에 '국내 최대 규모' 안전성 평가 센터를 세운 까닭은
알림

SK온이 서산에 '국내 최대 규모' 안전성 평가 센터를 세운 까닭은

입력
2023.07.26 11:30
수정
2023.07.26 13:42
0 0

충남 서산공장에 '원스톱 솔루션' 구축
10월 장비 반입 완료 후 안전성 시험


SK온 배터리 안전성 평가센터. SK온 제공

SK온 배터리 안전성 평가센터. SK온 제공


이차전지 전문기업 SK온이 배터리 안전성 시험·분석·개선 연구 등 '원스톱 솔루션' 기능을 갖춘 안전성 평가센터를 연다. 국내 최대 규모로 꾸려질 평가센터에서 이들은 배터리 안전성 검증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SK온은 최근 충남 서산시에 위치한 배터리 공장에 국내 배터리 기업 중 최대인 연면적 3,392㎡(약 1,026평) 규모의 배터리 안전성 평가센터를 열었다고 26일 밝혔다. SK온은 이를 통해 안전성 품질 평가 분야에서 핵심 역량을 빠르게 키워 내재화하겠다는 목표다.

SK온에 따르면 새로 구축한 배터리 안전성 평가센터에는 국내 배터리 기업 최초로 단일 시설 안에 안전성 평가 분야 '원스톱 솔루션' 기능을 갖췄다. 이곳에서는 ①다양한 안전성 검증 시험 ②컴퓨터 단층촬영(CT) 장비를 활용해 배터리 상태나 발화 원인 등을 파악하는 비파괴분석 ③배터리 해체를 통한 구조 분석 등이 가능하다는 게 SK온 설명이다. 회사 측은 제품 안전성을 확인하는 단계부터 심층 분석을 거쳐 개선을 위한 자체 연구개발 단계까지 한곳에서 이뤄지는 만큼 시간과 비용은 물론 연구 효율성이 눈에 띄게 좋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온 관계자는 "10월까지 모든 설비를 갖춘 뒤 전기차 배터리 셀·모듈·팩과 에너지저장장치(ESS) 랙 등을 대상으로 다양한 시나리오별 안전성 시험을 할 예정"이라며 "특히 배터리가 통상 견딜 수 있는 범주를 크게 벗어나는 일명 '악의 시험'을 상시 진행할 계획"이라고 했다. 영하 40도, 영상 80도와 같은 극한의 온도에서 배터리 내구성을 검증하겠다는 얘기다. 서형권 SK온 품질보증담당은 "일반적인 안전성 보증 범위를 뛰어넘는 다수 시험을 독자 수행·연구해 SK온만의 품질 경쟁력을 갖춰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형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