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김연아 금메달 되찾나...체육회, IOC에 소트니코바 재조사 요청
알림

김연아 금메달 되찾나...체육회, IOC에 소트니코바 재조사 요청

입력
2023.07.11 15:49
수정
2023.07.11 15:53
0 0

소치올림픽 금메달 소트니코바, 도핑 양성 고백
박탈 시 은메달 땄던 김연아가 금메달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부문에서 메달을 획득한 수상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탈리아 카롤리나 코스트너(동메달), 러시아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금메달), 한국 김연아(은메달). EPA 연합뉴스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 스케이팅 부문에서 메달을 획득한 수상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탈리아 카롤리나 코스트너(동메달), 러시아 아델리나 소트니코바(금메달), 한국 김연아(은메달). EPA 연합뉴스

대한체육회가 2014 소치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에서 김연아를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건 아델리나 소트니코바(러시아)의 도핑 의혹과 관련해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재조사를 요구하기로 했다.

체육회 관계자는 11일 "한국도핑방지위원회(KADA)에서 관련 자료를 정리하고 있다"며 "해당 자료와 과거 사례 등을 모아 IOC에 소트니코바 재조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트니코바는 소치올림픽 피겨 여자 싱글에서 편파 판정 논란 끝에 김연아를 따돌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대회 후엔 도핑 논란에도 휘말렸다. 소트니코바는 IOC가 러시아의 조직적인 약물 투여 실태를 조사한 2016년 소변 샘플이 훼손됐던 것으로 알려져 도핑 의혹을 받았다.

당시 별다른 징계를 받지 않았지만 소트니코바는 최근 한 유튜브 방송에 나가 "2014년 도핑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며 "난 두 번째 테스트를 받아야 했고, 다행히 두 번째 샘플에서 문제가 발견되지 않아 징계받지 않았다"고 도핑 양성 사실을 고백했다.

이 발언은 큰 파장을 일으켰다. 도핑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것 자체가 약물 투여 의심을 사기에 충분하기 때문이다. 관련 내용이 알려지자 대한체육회 차원에서 소트니코바의 재조사를 요구해야 한다는 여론이 커졌다. 이용 국민의힘 의원은 10일 대한체육회, KADA,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들과 만나 적극적인 움직임을 요청하기도 했다.

IOC가 대한체육회 요구를 받아들여 재조사에 나선다면 2014년 수집한 소트니코바의 1, 2차 샘플을 다시 들여다볼 것으로 예상된다. 체육회 관계자는 "세계도핑방지기구(WADA)는 규정상 채취한 선수들의 혈액 및 소변 샘플을 10년 동안 폐기하지 않는다"며 "IOC가 우리의 요청을 받아들이면 관련 의혹을 깨끗하게 정리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IOC가 재조사해 문제가 확인된다면 소트니코바의 금메달을 박탈할 수도 있다. 실제 대회 종료 후 도핑 검사에서 양성 판정이 나와 차순위 선수에게 메달이 전달된 사례도 있다. 대표적으로 역도 국가대표 출신 장미란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4위를 했지만 동메달을 땄던 흐리프시메 쿠르슈다(아르메니아)의 소변 샘플에서 금지약물 성분이 검출돼 장 차관이 뒤늦게 동메달을 받기도 했다. 소트니코바의 메달이 박탈되면 김연아에게 금메달이 돌아간다.

김지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