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경기북부 '유령 아동' 7명으로 늘어… "행방 확인 중"
알림

경기북부 '유령 아동' 7명으로 늘어… "행방 확인 중"

입력
2023.07.04 17:18
수정
2023.07.04 17:19
0 0

남양주 1건, 포천 4건, 구리 1건, 연천 1건 등

경기북부경찰청. 경찰 제공

경기북부경찰청. 경찰 제공

경기북부지역에서 출산 기록은 있지만 출생신고가 되지 않은 이른바 ‘유령 아동’이 7명으로 늘어났다.

4일 경기북부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까지 남양주 1명, 연천 1명, 포천 4명, 구리 1명 등 총 7명의 출생 미신고 아동에 대한 수사 의뢰가 들어와 현재 조사 중이다. 이날 구리에서 추가 신고가 접수되면서 경기북부에서 확인된 유령 아동은 총 7명으로 집계됐다.

포천에서는 임시신생아번호가 있는 아동 4명이 출생신고가 되지 않았다. 그 중 1명은 태국인 여성이 2015년 아이를 낳고 60대 이웃 여성의 명의를 빌려 임시신생아번호를 등록한 것으로 파악됐다. 다른 1명은 친모가 해외로 입양 보냈다고 진술했으나 아직 관련 기록은 찾지 못했고, 나머지 2명은 2007년과 2017년 각각 아이를 낳은 친모가 서울 관악구 소재 베이비박스에 데려다 놓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구리 아동 1명 역시 지난해 미성년자인 친모가 관악구 베이비박스에 두고 왔다고 진술해 경찰이 아이 소재를 확인하고 있다. 연천 아동의 경우 친모가 아동복지센터에 보낸 사실까지는 파악됐으나 아이의 행방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남양주시가 의뢰한 사건은 2015년 당시 만 20세이던 친모가 인터넷으로 알게 된 부부에게 아이를 넘긴 것으로 파악돼 영아 매매 혐의로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친모 진술을 토대로 역추적해 아이의 안전을 확인하는데 주력하고 있다”며 “범죄 혐의점이 드러나면 공식 수사로 전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의정부= 이종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