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변호사시험 논술, 이번부터 컴퓨터로 본다
알림

변호사시험 논술, 이번부터 컴퓨터로 본다

입력
2023.07.04 14:55
0 0

CBT 방식 순차 도입

지난해 1월 12일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 국제관에서 제11회 변호사시험을 치르려는 수험생들이 시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지난해 1월 12일 서울 종로구 성균관대학교 국제관에서 제11회 변호사시험을 치르려는 수험생들이 시험장으로 들어서고 있다. 뉴시스

변호사시험에도 컴퓨터 답안 작성 방식이 단계적으로 도입된다.

법무부는 4일 "내년 1월 시행될 제13회 변호사시험부터 논술형(기록형·사례형) 필기시험을 컴퓨터 작성 방식(CBT·Computer Based Test)으로 치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법무부 변호사시험 관리위원회는 13회 시험을 시작으로 CBT 적용 과목을 단계적으로 확대해, 최종적으로 모든 과목을 CBT로 실시하기로 했다.

법무부 시행안에 따르면, CBT에 사용되는 노트북은 법무부가 동일 사양으로 일괄해 설치하고 응시자는 다른 전자기기를 사용할 수 없다. 작성된 답안은 시험장에 설치된 폐쇄형 유선 네트워크를 통해 시험감독관 노트북으로 전송돼 제출된다. 시험과목·배점·출제·시간·답안 분량·채점은 기존 수기(手記) 방식과 동일하며, 문제지와 시험용 법전도 종이 또는 책자로 제공된다.

법무부는 지난달 26~30일 모의시험에서 2개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약 200여 명을 대상으로 CBT를 시범 시행했다. 법무부는 "성공적으로 시험을 완료했다"며 "다음달 제2차 모의시험부터는 전국 로스쿨에서 CBT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CBT 도입 첫 해인 만큼 혼란 방지안도 마련했다. 답안 작성 프로그램과 키보드 방식 등 노트북 기본사양을 공개하고 추가 모의시험을 실시하는 등 응시자에게 충분한 적응 기회도 제공할 예정이다.

강지수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