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가슴이 뛴다' 옥택연·원지안, 한집살이 시작…달콤 입맞춤 엔딩
알림

'가슴이 뛴다' 옥택연·원지안, 한집살이 시작…달콤 입맞춤 엔딩

입력
2023.07.04 08:25
0 0

옥택연, 험난한 현실 적응기 시작
윤병희·고규필과 눈물겨운 재회

'가슴이 뛴다' 옥택연 원지안이 한집살이를 시작했다. 두 사람의 입맞춤은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KBS2 캡처

'가슴이 뛴다' 옥택연 원지안이 한집살이를 시작했다. 두 사람의 입맞춤은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KBS2 캡처

'가슴이 뛴다' 옥택연 원지안이 한집살이를 시작했다. 두 사람의 입맞춤은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드라마 '가슴이 뛴다' 3회에서는 반인뱀파이어 선우혈(옥택연)과 인간 주인해(원지안)의 아찔한 한집살이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우혈은 인해가 위험에 처할 때마다 목덜미에 이상한 고통을 느꼈다. 초능력을 발휘해 박수무당(김현준)으로부터 위협을 당한 인해를 구해내는 우혈의 모습이 긴장감을 선사했다. 인해는 우혈의 엄청난 힘에 놀라워했으며 볼 상처가 바로 회복되는 그의 모습을 보고 충격에 휩싸였다. 인해가 경찰서에 간 사이 그의 지갑을 주웠던 우혈은 신용카드로 쇼핑을 하기 시작했다. 분노한 인해는 우혈에게 카드값을 갚지 못하면 저택을 팔아버리겠다는 으름장을 놓았다.

100년 만에 만난 우혈과 이상해(윤병희) 박동섭(고규필)의 눈물겨운 재회도 이뤄졌다. 인해의 요청으로 중고 거래에 나선 우혈은 항상 자신의 옷을 탐내던 상해를 구매자로 만나게 됐다. 이후 상해와 함께 동섭의 분식점으로 향했다. 우혈은 단 하루를 남겨 두고 잠에서 깨어나 인간이 되지 못했다는 사실을 이들에게 밝혔고 상해와 동섭은 우혈에게 뱀파이어도 돈을 벌어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런가 하면 반인뱀파이어인 우혈의 험난한 현실 적응기가 시작됐다. 인해에게 진 카드 값을 갚기 위해 돈을 벌어야 하는 우혈은 상해와 함께 직업소개소를 찾아갔다. 다양한 일을 경험해보기 위해 나섰지만 생계형 뱀파이어로 살아가는 일은 쉽지 않았다. 상해와 장례식장에서 일하던 우혈은 갑작스레 관 안에 들어가 잠을 청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우혈과 인해, 그리고 신도식(박강현)의 첫 삼자대면도 그려졌다. 집 철거로 갈 곳이 없던 인해는 상속받은 집에서 살기로 결심했다. 짐을 옮기던 인해를 도식이 도와주면서 집까지 데려다주는 상황이 됐다. 외출하고 집에 들어오던 우혈은 도식과 마주쳤고 서로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도식이 우혈에게 "손이 차시네요?"라고 말하자 인해는 "수족냉증"이라고 답했다.

우혈과 인해는 결국 오래된 저택에서 한집살이를 시작했다. 두 사람은 한집에서 함께 살기 위해 대청소를 했다. 우혈은 뱀파이어인 자신을 무서워하지 않는 인해를 보고 조선시대의 윤해선(윤소희)을 떠올렸다.

방송 말미에는 우혈과 인해의 모습이 안방극장에 설렘을 안겼다. 또다시 목에 통증을 느낀 우혈은 인해의 위험 상황을 감지했다. 이어 인해의 머리 위로 샹들리에가 떨어지기 직전 몸을 날려 간발의 차로 인해를 구해냈다. 공중에서 겁에 질려 눈을 질끈 감은 인해를 본 우혈은 갑작스레 입맞춤을 했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