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XG, 첫 리얼리티 'X세끼' 마무리 "소중한 시간"
알림

XG, 첫 리얼리티 'X세끼' 마무리 "소중한 시간"

입력
2023.06.08 11:20
0 0

지난 7일 공개된 'X세끼' 마지막 에피소드
XG 총괄 프로듀서 재이콥스 깜짝 방문

XG가 4박 5일간의 첫 리얼리티 'X세끼'를 마무리 지었다. 멤버들은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매력을 뽐내왔다. M2 유튜브 캡처

XG가 4박 5일간의 첫 리얼리티 'X세끼'를 마무리 지었다. 멤버들은 프로그램을 통해 다양한 매력을 뽐내왔다. M2 유튜브 캡처

그룹 XG가 4박 5일간의 첫 리얼리티 'X세끼'를 마무리 지었다.

지난 7일 엠넷 디지털스튜디오 M2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XG의 첫 리얼리티 'X세끼' 마지막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XG 총괄 프로듀서 재이콥스가 'X세끼'에 깜짝 방문하자 멤버들은 반가움을 내비쳤다. 또한 'X세끼'에서 보내는 마지막 밤에 XG는 "이런 곳에서 살고싶다"며 아쉬움을 토로했다. 재이콥스는 "회사를 아예 시골로 옮길까?"라고 받아쳐 모두를 폭소하게 만들었다.

재이콥스는 손수 끓인 김치찌개를 멤버들과 함께 나눠 먹으며 "2021년 1월 15일 입국해서 2년 넘게 흘렀는데, 자랑스럽고 고맙다는 얘기를 해주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치사를 비롯한 멤버들은 "앞으로도 피디님을 믿겠습니다"라고 말하며 신뢰를 내비쳤다.

'X세끼'를 훈훈하게 달군 스페셜 디너 이후로는 치열했던 기상 미션이 그려졌다. 제작진은 기상 미션을 미리 알려주겠다며 한밤중 긴급히 무전을 보냈다. 멤버들은 한 명씩 밖으로 나가며 예기치 못한 공포 체험에 직면했다. 어두운 시골길이 펼쳐지자 마야와 하비는 작은 소리에도 놀랐다.

개인 미션을 전달받은 XG 멤버들은 아침밥을 사수하기 위해 사활을 건 경쟁을 펼쳤다. 주린은 1m 비즈 팔찌 만들기에 몰두했다. 마야와 히나타는 땅콩 100개 껍질 까기와 수제 아이스크림 만들기에 도전하며 의욕을 불태웠다. 코코나는 멤버들의 미션을 방해하기 시작했다.

열정을 불태운 게임 후 아침을 사이좋게 나눠먹은 XG 멤버들은 4박 5일간의 시골 여행을 마무리하고 작별 인사를 나눴다. 끝으로 XG는 소속 레이블 엑스갤럭스(XGALX)를 통해 "경치와 음식, 시장 등 한국의 여러 가지 모습들을 더 많이 알게 된 소중한 시간이었고 너무 즐거웠다. 'X세끼'를 시청해 주신 분들도 즐거우셨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첫 예능 리얼리티 'X세끼'를 통해 매력을 뽐낸 XG는 앞으로도 여러 콘텐츠를 통해 팬들과 소통을 이어갈 계획이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