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인터뷰] 넥센타이어 모터스포츠와 본 궤도에 오르다 -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오한솔
알림

[인터뷰] 넥센타이어 모터스포츠와 본 궤도에 오르다 -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오한솔

입력
2023.06.05 06:30
0 0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오한솔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오한솔

지난 시즌 준피티드 레이싱에서 두각을 드러낸 오한솔은 올 시즌 CJ로지스틱스 레이싱으로 이적, 루키 드라이버 박준서와 함께 2023 시즌을 치르고 있다.

새로운 팀, 새로운 파트너, 그리고 새로운 환경을 맞이한 오한솔은 지난 개막 더블 라운드는 아쉬움을 남겼지만 이번 3라운드 예선에서 4위에 오르며 기대감들 더했다. 비록 결승에서는 레이스카의 문제로 9위에 머물렀으나, 앞으로의 기대감을 더하는 모습이다.

슈퍼레이스 3라운드를 앞두고 만난 오한솔은 과연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오한솔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오한솔

Q 3라운드를 앞두고 넥센타이어 모터스포츠가 '새로운 타이어 개발'에 자신감을 보였다. 이번 예선에서의 소감이 궁금하다.

오한솔(이하 오): 지난 개막전에서 사용된 타이어도 결코 나쁜 건 아니라 생각하지만 분명 아쉬운 부분이 존재했다. 그러나 이번의 새로운 타이어는 '완전히 발전되었다'라는 느낌이 들 정도의 타이어라 할 수 있었다.

실제 주행 전반에 걸쳐 움직임, 그리고 반응성 등 모든 부분에서 기민해진 것을 느낄 수 있고, 절대적인 성능 역시 개선되었음을 느낄 수 있었다. 경쟁 타이어를 떠나 '새로운 타이어의 전반적인 성능, 그리고 각 성능의 균형감'이 우수하다.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오한솔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오한솔

Q 타이어의 변화가 예선 결과에도 영향을 주었을까?

오: 그럴 것이다. 타이어가 발전했고, 선수들의 의지를 보다 잘 반영해주고 있기에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비록 예선 1위는 아니지만 상위권 대부분이 넥센타이어 진영으로 채워진 것은 우연으로 인한 결과는 절대 아니다.

현재의 타이어가 '최고의 타이어'는 아닐지 모르지만 분명 이전보다 발전됐고, 팀과 선수들에게 자신감을 주는 타이어라 설명하기엔 부족함이 없다. 그리고 이러한 타이어는 분명 '결과'에도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다 생각한다.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오한솔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오한솔

Q 슈퍼 6000 클래스의 두 번째 시즌을 '새로운 팀'에서 보내고 있다.

오: 사실 GT 클래스에서 활동한 후 1년의 공백을 거친 후 준피티드 레이싱, 그리고 이번 CJ로지스틱스 레이싱에서 활약하고 있다. 비록 공백은 있었지만 정말 좋은 팀을 만나고 좋은 경험을 했다 생각한다.

지난 시즌의 경우 공백 후, 클래스를 높인 시간이었던 만큼 '발전의 시간'이었다. 박정준 감독께서 이러한 상황에 대한 배려를 해주셨고, 팀원들 역시 '해보자'라는 마음으로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함게 했다 생각한다.

그리고 올해의 CJ로지스틱스 레이싱은 '프로 팀의 시스템'이라는 것을 확실히 느낄 수 있다. 이러한 시스템 속에서 '내 역할'에 대해 더 집중하고 노력할 수 있어 '또 다른 성장'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이러한 상황이 '부담'으로 느껴질 수 있다. 허나 내게 있어 이는 부담이라기 보다는 '극복할 과제'라 생각한다. 그리고 이를 해낼 수 있어야 '프로'의 자격이 있다고 생각한다.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오한솔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오한솔

Q 올 시즌, 루키 드라이버인 박준서 선수와 함께 하고 있다.

오: 레이스 전반의 커리어는 내가 더 오래 활동했다고는 하지만 나 역시 슈퍼 6000 클래스 2년차에 불과하다. 그리고 박준서 선수의 주행을 보면 알지만 무척 뛰어난 선수이며, 나 역시 '선배'라는 생각보다는 동료에 방점을 찍고 있다.

그리고 개인적으로 퍼스트 드라이버, 세컨 드라이버 등에 대한 서열 정리는 별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되려 이러한 것들이 스스로의 행동, 그리고 레이스에 안좋은 영향을 줄 수도 있다 생각한다. 그저 더 좋은 결과를 위해 노력할 뿐이다.

물론 레이스 외적인 부분에서는 '나이 차이가 큰 형'인 만큼 동생에게 '좋은 모습'을 보이고, 더 도움이 되길 바라는 바람이 있다.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오한솔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오한솔

Q 예선 결과가 상당히 좋다. 상승세를 기대해도 좋을까?

오: 상승세를 예고하기 보다는 '이제 본 궤도'에 오르는 것 같다. 개막전 두 경기 모두 레이스카의 트러블이 발생하며 아쉬움이 있었는데 이번 예선에서는 전반적으로 잘 맞는 상황이 벌어진 것 같다. 이러한 상황이 꾸준히 이어지길 바란다.

팀에서는 올 시즌 포디엄 피니시 1회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금의 분위기라면 충분히 가능하다 생각하고 '내 노력'이 중요하다 생각한다. 그리고 개인적으로는 올 시즌 한 번 정도는 포디엄 정상에 오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리고 나아가 CJ로지스틱스 레이싱과 '오한솔'이라는 선수가 시즌 판도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선수라는 인식을 이뤄내고 싶다. 절대적인 강자들 사이에서 무시할 수 없는 '캐스팅 보트' 같은 팀, 선수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오한솔

CJ로지스틱스 레이싱 오한솔

Q 올 시즌 앞으로의 계획과 각오가 있을까?

오: 앞서 설명한 것처럼 올 시즌 한 번 정도는 우승을 거머쥐고 싶다. 프로 무대에 출전하는 선수라면, 팀 그리고 스스로의 기량이 부족할 수 있어도 적어도 우승에 대한 열망은 있어야 한다 생각한다.

그리고 CJ로지스틱스 레이싱, 그리고 함께 하고 있는 넥센타이어 모터스포츠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선수가 되고 싶다. 팀의 지원도 우수할 뿐 아니라, 넥센타이어 모터스포츠 역시 관계자들의 적극적이고 열정적인 모습에 보답하고 싶다.

여기에 이렇게 멀리, 전라남도 영암 KIC까지 오셔서 응원해주시는 수 많은 팬 여러분들께 더 좋은 모습, 성적으로 보답하고 싶다.

모클 김학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