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한화, 결국 오그레디 방출
알림

한화, 결국 오그레디 방출

입력
2023.05.31 17:49
수정
2023.06.01 08:30
0 0

개막 두 달 만에 투·타 외인 모두 교체... '시즌 1, 3호 방출' 불명예

한화 외국인 타자 브라이언 오그레디. 뉴시스

한화 외국인 타자 브라이언 오그레디. 뉴시스

한화 외국인 타자 브라이언 오그레디(31)가 개막 두 달 만에 방출됐다.

한화는 31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오그레디의 웨이버 공시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한화는 지난달 19일 부상으로 이탈한 외국인 투수 버치 스미스와 작별한 뒤 6주 만에 다시 외국인 선수를 방출, 2023시즌 ‘외국인 선수 1, 3호 방출’이라는 불명예를 안게 됐다.

한화는 오그레디에 장타력을 기대했지만, 올 시즌 22경기에서 타율 0.125(80타수 10안타)로 부진했다. 홈런은 하나도 없었고 2루타도 3개에 그치며 장타율은 0.163를 기록했다. 두 차례 내려갔던 퓨처스(2군)리그에서도 8경기 타율 0.179(28타수 5안타)로 기대에 한참 밑돌았다.

지난 20일 최원호 한화 감독은 오그레디를 1군 엔트리에서 제외하며 “2군에서 잘 친다면 다시 올릴 수도 있다”고 언급했지만, 결국 오그레디는 잔류군 경기만 소화하다 짐을 싸게 됐다. 한화는 “새 외국인 타자를 조속히 팀에 합류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주형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