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민주 윤리심판위원장 “김남국, 근본적으로 의원 자격에 문제”
알림

민주 윤리심판위원장 “김남국, 근본적으로 의원 자격에 문제”

입력
2023.05.29 18:13
0 0

“의원 신분 유지 국민에게 크나큰 실망감”
“윤관석·이상만 체포동의안 자유투표... 엄정 표결해야”

위철환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위철환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위철환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장이 가상자산(코인) 투자 의혹을 받는 김남국 의원을 놓고 “근본적으로 국회의원 자격이 문제 된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앞서 김 의원은 민주당을 탈당했다.

위 위원장은 29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국회 윤리특위에서 어떤 결론이 내려지면 국회 본회의에서 민주당 의원들이 어떻게 표결해야 하나’란 질문에 "직무상 정보를 취득해서 투자를 했다거나 이해충돌 행위를 했다면 그에 합당한 무거운 징계 수위가 결정돼야 한다고 본다"며 이렇게 답했다.

위 위원장은 김 의원의 관련 혐의가 사실로 드러날 경우 민심과의 괴리가 너무 크기 때문에 이 같은 조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그런 분들이 국회의원 신분을 유지함으로써 국민에게 크나큰 실망감을 안겨주게 된다"며 “국민들은 정말 어렵게 경제생활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의원의 세비 문제가 있고, 여러 예산을 투입해서 (국민이 의원에) 상당히 기대를 갖고 있는데, 이를 근본적으로 저버렸다면 국민들이 용납해서는 안 된다”라며 “의원들도 국민의 뜻을 받들어야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위 위원장은 ‘2021년 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으로 민주당을 탈당한 윤관석, 이상만 의원 체포동의안도 민주당 의원들이 엄정하게 표결에 임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그는 "(민주당이 윤·이 의원 체포동의안에) 자유투표로 하기로 했다고 들었다"며 "객관적인 돈 봉투 사건의 실체가 자료로 확인된 것으로 설명이 된다면, 엄정하게 국회의원들이 표결에 임해야 된다"고 밝혔다. 위 위원장은 '체포동의안에 찬성해야 한다는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게 해서 법원의, 사법기관의 판단을 한번 받아보는 것도 필요하다고 본다”고 답했다.

김청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