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 밟은 한국 스타들

알림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 밟은 한국 스타들

입력
2023.05.26 12:41
0 0
배우 전여빈이 25일(현지시간) 제76회 칸국제영화제가 열린 프랑스 남부 도시 칸에서 김지운 감독의 영화 '거미집' 시사회에 참석해 있다. 이번 칸 영화제에서 비경쟁부문에 이름을 올린 '거미집'은 이날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첫선을 보인다. AFP 연합뉴스

배우 전여빈이 25일(현지시간) 제76회 칸국제영화제가 열린 프랑스 남부 도시 칸에서 김지운 감독의 영화 '거미집' 시사회에 참석해 있다. 이번 칸 영화제에서 비경쟁부문에 이름을 올린 '거미집'은 이날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첫선을 보인다. AFP 연합뉴스


25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발(Palais des Festival)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 초청작 ‘거미집’ 시사회에서 배우 장영남과 임수정이 레드 카펫에 오르고 있다. 뉴스1

25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발(Palais des Festival)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6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 초청작 ‘거미집’ 시사회에서 배우 장영남과 임수정이 레드 카펫에 오르고 있다. 뉴스1


배우 송강호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제76회 칸국제영화제에 도착해 레드카펫에 오르고 있다. 송강호는 비경쟁 부문에 이름을 올린 영화 '거미집'으로 여덟 번째 칸영화제 초청장을 받았다. 로이터 연합뉴스

배우 송강호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제76회 칸국제영화제에 도착해 레드카펫에 오르고 있다. 송강호는 비경쟁 부문에 이름을 올린 영화 '거미집'으로 여덟 번째 칸영화제 초청장을 받았다. 로이터 연합뉴스


배우 오정세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제76회 칸국제영화제에 참석해 카메라를 향해 윙크하고 있다. 오정세와 송강호, 임수정 등이 출연한 영화 '거미집'은 이번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AFP 연합뉴스

배우 오정세가 25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제76회 칸국제영화제에 참석해 카메라를 향해 윙크하고 있다. 오정세와 송강호, 임수정 등이 출연한 영화 '거미집'은 이번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AFP 연합뉴스


배우 송중기가 24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제76회 칸국제영화제에 참석하고 있다. 송중기가 출연한 영화 '화란'은 칸영화제가 새로운 경향의 작품을 소개하는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됐다. 로이터 연합뉴스

배우 송중기가 24일(현지시간) 프랑스 칸에서 열리는 제76회 칸국제영화제에 참석하고 있다. 송중기가 출연한 영화 '화란'은 칸영화제가 새로운 경향의 작품을 소개하는 '주목할 만한 시선' 부문에 초청됐다. 로이터 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발’(Falais des Festival)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더 포토푀’(The pot au peu) 시사회에서 그룹 에스파(aespa) 링링이 레드 카펫에 오르고 있다. 뉴스1

24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발’(Falais des Festival)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더 포토푀’(The pot au peu) 시사회에서 그룹 에스파(aespa) 링링이 레드 카펫에 오르고 있다. 뉴스1


22일 오전(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소도시 칸 ‘팔레 데 페스티발’(Palais des Festival)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HBO ‘디 아이돌’(The Idol) 월드 프리미어 시사회에서 블랙핑크 제니가 레드 카펫에 오르고 있다. 뉴스1

22일 오전(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소도시 칸 ‘팔레 데 페스티발’(Palais des Festival)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HBO ‘디 아이돌’(The Idol) 월드 프리미어 시사회에서 블랙핑크 제니가 레드 카펫에 오르고 있다. 뉴스1


심지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