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주먹 쥐고 펴기를 10초에 20회 이상 할 수 없으면…

입력
2023.05.26 10:25
0 0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목에 위치한 척수(중추) 신경이 눌려 전신 감각과 운동 신경, 반사 이상이 나타나는 질환이 있다. ‘경추척수증’이다. 뇌졸중(뇌출혈, 뇌경색) 증상과 상당히 비슷해 ‘목중풍’으로도 불리고 있다.

강경중 경희대병원 정형외과 교수는 “경추척수증의 대표적인 증상은 손발 이상으로 젓가락질, 글씨 쓰기, 단추 채우기 등에 어려움을 느끼거나 걸을 때 균형잡기 힘들어 자주 비틀거리거나 넘어지는 횟수가 잦다면 반드시 의심해봐야 한다”고 했다.

발병 원인으로는 경추 추간판탈출증(목디스크)이 가장 흔하고 이 밖에 인대가 뼈로 바뀌는 후종인대골화증, 퇴행으로 인한 뼈가 자라는 골극, 드물게 척수 종양 등이 있다.

증상은 단계별로 다양해 다른 신경 질환과 구별하기 어렵다. 발병 초기에는 팔 저림, 목·어깨 통증 등이 나타나 단순 목디스크로 오인하기 쉽다.

증상이 악화하면서 팔 감각과 운동 기능 저하, 마비감 등으로 뇌졸중으로 오해할 수 있다. 손발 마비감 등으로 뇌 질환이 의심돼 신경과나 신경외과 등을 찾는 경우가 많으며,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기도 한다.

강경중 교수는 “경추척수증은 신경이 압박되는 목 아래 부분에서만 증상이 나타나지만, 뇌와 연관된 신경 질환, 예컨대 뇌경색ㆍ파킨슨병ㆍ루게릭병 등은 목 윗부분의 뇌신경 증상이 동반돼 나타난다는 차이점이 있다”고 했다.

강 교수는 “약물 치료나 주사 치료 등의 보존적 치료만으로는 경추 척수신경의 압박이 해결되지 않기에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다면 가능한 한 빨리 수술하는 게 최선책”이라고 했다.

물론 의료인이 아닌 일반인이 증상만으로는 질환 여부를 구별하기 매우 어려워 이상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병원에 방문해 필요한 검사를 진행하고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한다.

진단은 자기공명영상(MRI) 등의 정밀 검사와 전문의의 면밀한 진찰을 통해 내려진다.

강경중 교수는 “경추척수증을 자가 진단할 수 있는 첫 번째 방법은 발 잇기 일자 보행으로 앞꿈치와 뒤꿈치를 이어 붙이면서 일직선으로 걷는데, 보통 열 걸음을 정상적으로 걷지 못하면 보행장애가 있는 것으로 판단할 수 있다”고 했다.

“두 번째는 주먹을 최대한 빠른 속도로 쥐었다 폈다를 반복해보는 것으로 양손을 10초에 20회 이상 시행할 수 없으며, 점점 손가락을 펴는 속도가 느려지거나 아예 펴지 못하고 손가락이 벌어진다면, 경추척수증을 의심해야 한다”고 강 교수는 덧붙였다.

그는 “전신의 저림 증상이나 감각 이상 등의 증상, 갑자기 대소변 기능 이상이 나타난다면 더 심각한 상태이므로 빨리 진료를 받아야 한다”고 했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