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집 수출하는 스타트업 스페이스웨이비, 35억 투자 유치

알림

집 수출하는 스타트업 스페이스웨이비, 35억 투자 유치

입력
2023.05.22 16:09
수정
2023.05.22 17:05
0 0

국내 최초로 집을 수출하는 신생기업(스타트업) 스페이스웨이비는 22일 35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현대리바트, 신용보증기금, SK증권, 골든오크 인베스트먼트 등이 이번 투자에 참여했다. 이로써 이 업체는 누적으로 45억 원을 투자 받았다.

이 업체는 공장에서 방, 거실 등 공간별로 모듈을 제작해 주거지로 가져가 조립 설치하는 모듈러 건축을 하는 곳이다. '웨이비룸'이라는 상표로 공급하는 모듈러 주택은 공장에서 대부분의 공간을 만들기 때문에 건설 쓰레기 등 폐기물과 먼지 등 환경 문제를 덜 일으키며 날씨나 환경의 영향도 적게 받는다. 또 대량 생산이 가능하며 이사갈 때 해체해 가져갈 수도 있다.

스페이스웨이비 직원들이 모듈러 주택을 현장에 설치하고 있다. 스페이스웨이비 제공

스페이스웨이비 직원들이 모듈러 주택을 현장에 설치하고 있다. 스페이스웨이비 제공

미국 뉴욕의 건축 명문학교로 유명한 프랫대학을 졸업한 홍윤택 대표가 2019년 창업한 이 업체는 경기 화성시에 2,200평 규모의 주택 공장을 운영하며 약 80채의 모듈러 주택을 공급했다. 이와 함께 해외 수출용으로 접었다 펼 수 있는 접이식 주택도 개발했다.

이번 투자를 계기로 이 업체는 해외시장 확대에 집중할 계획이다. 홍 대표는 "다양한 기술 개발을 통해 해외 시장에 집을 수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최연진 IT전문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