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아이유 측, 표절 의혹 피고발에 "이미지 흡집내기용"
알림

아이유 측, 표절 의혹 피고발에 "이미지 흡집내기용"

입력
2023.05.12 14:33
0 0
가수 아이유의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가 표절 의혹에 대해 "아티스트 이미지에 흠집을 내기 위한 의도"라고 지적했다. EDAM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아이유의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가 표절 의혹에 대해 "아티스트 이미지에 흠집을 내기 위한 의도"라고 지적했다. EDAM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아이유의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가 표절 의혹에 대해 "아티스트 이미지에 흠집을 내기 위한 의도"라고 지적했다.

12일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는 "지난 10일 표절 의혹과 관련한 저작권법 위반 고발 보도 이후 저작권 전문 법무법인을 선임하여 고발 내용을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현재까지 수사기관과 언론 보도를 통하여 확인한 바를 종합하면, 고발인은 작곡가들을 상대로 표절 의혹을 제기하고 있는 것이 아니라 오로지 아이유만을 상대로 하고 있다"라고 꼬집은 뒤 "일부 작곡가들이 표절이 아니라고 하는 상황 속에서도 저작권과는 아무 관계없는 제3자가 무리하게 가창자인 아이유만을 고발한 것은 오로지 아티스트의 이미지에 흠집 내기 위한 것임을 알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명백히 잘못된 고발에 대해 수사기관이 신속하고 현명한 판단을 내려줄 것이라고 믿는다"라며 "그 결과에 따라서 무분별한 고발을 한 고발인 등에 대해서도 응분의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강경 대응을 시사했다.

앞서 아이유를 향한 표절 의혹 등이 가짜 뉴스 형태로 온라인에 급속도로 퍼지자, 아이유의 '좋은날'과 '분홍신'을 작곡한 이민수 작곡가와 '삐삐'를 작곡한 이종훈 작곡가는 자신들의 SNS를 통해 그 어떠한 곡도 표절하지 않았다고 직접 반박했다. 또한 아이유의 '가여워'를 작사 및 공동 작곡한 최갑원 프로듀서 역시 인터뷰를 통해 표절이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한편, EDAM엔터테인먼트는 아이유를 향한 무분별한 고발에 강경 대응을 이어갈 예정이다.

홍혜민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