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SK온 NCM9 배터리, 美 최고 발명상 동상 탔다
알림

SK온 NCM9 배터리, 美 최고 발명상 동상 탔다

입력
2023.04.23 20:00
0 0

니켈 함량 약 90%로 높인 NCM9 배터리
분리막 지그재그로 쌓아 안정성 높여

SK온 NCM9 배터리. SK온 제공

SK온 NCM9 배터리. SK온 제공



SK온은 미국 최고 권위 발명상인 '2023 에디슨 어워즈'에서 동상을 수상했다고 23일 밝혔다. 스타트업이나 연구개발 전문기업이 아닌, 글로벌 배터리 제조사가 에디슨 어워즈를 받은 것은 처음이라고 SK온은 전했다.

SK온의 NCM9 배터리는 전기차(EV) 배터리 향상 부문에서 동상을 받았다. 이 배터리는 니켈·코발트·망간(NCM)으로 이뤄진 삼원계 배터리인데 이 중 니켈 비중을 90% 수준까지 높인 고성능 하이니켈 배터리다. 2019년 SK온이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하이니켈 배터리는 에너지 밀도가 높아 주행거리와 출력 등 여러 방면에서 우수한 성능을 발휘하지만, 니켈 함량을 높이면서 수명과 열적 안정성이 낮아질 가능성도 있어 고도의 제조 기술력을 필요로 한다. SK온은 자체 Z-폴딩 기술을 적용해 이를 보완했다. 이 기술은 배터리 내부 분리막을 지그재그 모양으로 쌓아 안정성을 높였다.

NCM9 배터리는 앞서 세계 최대 전자·정보통신(IT) 박람회 CES 2023에서 2년 연속 혁신상을 수상하며 기술력을 인정받았다. SK온 관계자는 "CES 최고혁신상에 이어 권위 있는 이번 상을 받으면서 SK온의 기술력이 다시 한번 입증된 셈"이라며 "앞으로도 초격차 기술을 계속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발명가 토머스 에디슨을 기리기 위해 1987년 제정된 에디슨 어워즈는 비영리 재단 에디슨 유니버스가 매년 시상한다. 7,000개 이상의 제품이 출품되며 전문 경영인과 학자, 엔지니어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약 7개월에 걸쳐 평가한다. 교육과 교통, 에너지, 항공, 제조, 통신 등 각 산업 분야를 대표하는 우수 혁신 제품과 서비스, 인물이 심사 대상이다.

박지연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