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알림

누더기 털에 뒤덮인 채 앞도 못 보고 살아야 했던 푸들

입력
2023.04.23 14:00
0 0

[가족이 되어주세요] <381> 7세 추정 수컷 '새로이'


새로이(7세 추정, 수컷)는 구조 전 제대로 된 돌봄을 받지 못해 털을 갑옷처럼 두르고 있었지만(왼쪽) 구조 이후 예쁜 모습으로 변신, 새 가족을 기다리고 있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새로이(7세 추정, 수컷)는 구조 전 제대로 된 돌봄을 받지 못해 털을 갑옷처럼 두르고 있었지만(왼쪽) 구조 이후 예쁜 모습으로 변신, 새 가족을 기다리고 있다. 동물자유연대 제공


동물보호단체 동물자유연대(동자연)는 지난달 경기 수원시의 한 가정에서 누더기 털로 뒤덮인 푸들종 개를 구조했습니다. 개는 자라난 털이 눈을 가려 앞을 제대로 보지 못하는 상태였고, 엉킨 털에선 악취가 풍겼습니다. 발톱은 길다 못해 휘어 걷는 것조차 어려워 보였습니다.

알고 보니 보호자는 뇌병변장애로 일상생활이 어려운 상황에서 사료를 주는 것 외에는 개를 돌볼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보호자는 개에게 다른 입양처를 찾아주려 했지만 도움을 받을 수 없었다고 합니다. 사정을 알게 된 동물자유연대가 개 구조에 나섰는데요.

활동가들은 개에게 '앞으로 새롭고 좋은 날만 가득하길 바란다'는 마음을 담아 '새로이'(7세 추정∙수컷)라는 이름을 지어주었습니다. 새로이는 동자연 입양센터인 '온센터'에 들어와 자기 몸만 한 털 뭉치를 벗을 수 있었는데요, 털을 깎기 전까지는 새로이의 성격을 알 수 없었다고 합니다. 사람을 향해 꼬리를 흔들었지만 머뭇거리는 모습도 보였기 때문입니다.

구조 전 새로이 모습과 구조 뒤 깎은 털. 동물자유연대 제공

구조 전 새로이 모습과 구조 뒤 깎은 털. 동물자유연대 제공

새로이는 그동안 밥을 먹는 것 말고는 아무것도 하지 못하고 생활해왔습니다. 그래서일까요. 사람을 향한 그리움 때문이었는지 분리불안 증세를 보였는데, 조금씩 나아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털을 벗어 몸이 가벼워진 새로이는 활동가만 보면 신나서 빙글빙글 돌고, 춤을 추듯 온몸으로 애정을 표현한다고 합니다. 또 활동가가 일부러 반응을 보이지 않으면 빤히 쳐다보다 "아오~" 하면서 울음소리를 내서 관심을 끈다고 해요. 이민주 동자연 활동가는 "사람을 너무 좋아하는 새로이가 누더기 털에 갇힌 채 아무것도 못하고 어떻게 살았을지 상상하기 어렵다"고 말합니다.

새로이는 워낙 사람을 좋아하는 탓에 질투도 있는 편이지만, 함께 방을 쓰는 친구와는 다툼 없이 잘 지낸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것에 푹 빠져 있는데요. 개 친구와 서로 장난감을 차지하겠다며 놀기도 하고 장난감을 한 곳에 모아 놓기도 합니다. 운동장에서 산책하는 것도 좋아하지만 아직 목줄을 매고 이동하는 데는 어려움이 있어 교육을 받는 중이라고 해요.

활짝 웃고 있는 새로이. 동물자유연대 제공

활짝 웃고 있는 새로이. 동물자유연대 제공


친구와 장난감을 가지고 놀고 있는 새로이. 동물자유연대 제공

친구와 장난감을 가지고 놀고 있는 새로이. 동물자유연대 제공


이 활동가는 "갑옷처럼 뭉친 털로 제대로 걸을 수도 없었던 새로이는 이제 마음껏 달릴 수 있게 됐다"며 "빙글빙글 춤을 추듯 온몸으로 사랑을 표현하는 새로이에게 커다란 사랑을 줄 수 있는 가족이 하루빨리 나타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맞춤영양' 반려동물 사료 브랜드 로얄캐닌이 유기동물의 가족 찾기를 응원합니다. '가족이 되어주세요' 코너를 통해 소개된 반려동물을 입양하는 가족에게는 반려동물의 나이, 덩치, 생활습관에 딱 맞는 '영양 맞춤사료' 1년치(12포)를 지원합니다.

▶입양 문의: 동물자유연대

위 사이트가 클릭이 안 되면 아래 URL을 주소창에 넣으시면 됩니다.

https://www.animals.or.kr/center/adopt/63422

고은경 동물복지 전문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