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빌 게이츠 "AI가 사교육 비용 낮춰 줄 것"
알림

빌 게이츠 "AI가 사교육 비용 낮춰 줄 것"

입력
2023.04.23 09:54
수정
2023.04.23 14:10
0 0

"1년 반 안에 '읽고 쓰는 법' 가르치는 교사 될 것"
AI 교육 평등성 강조... "가정교사 비용보다 저렴"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한국일보 자료사진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한국일보 자료사진

"앞으로 1년 반 뒤면, 인공지능(AI)이 아이들의 가정교사가 될 겁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머지않아 AI는 아이들에게 읽고 쓰는 방법을 가르치는 교사가 될 것"이라고 전망하며 이같이 밝혔다. 사교육 비용도 지금보다 낮아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22일(현지시간) 미국 경제매체 CNBC방송은 게이츠가 지난 18일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ASU+GSV' 기조 연설에서 "AI는 인간만큼 훌륭한 가정교사가 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ASU+GSV'는 미 애리조나주립대와 글로벌실리콘밸리가 개최하는 세계 최대 에듀테크 컨퍼런스다.

게이츠는 AI 챗봇을 대표적인 예로 들었다. 그는 "현재 AI 챗봇의 읽고 쓰는 능력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유창하다"며 "AI가 어떻게 읽기를 도와주고 글쓰기에 피드백을 주는지 알게 되면 놀라게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앞으로 18개월 안에 AI가 교사의 보조 역할로 들어와 글쓰기에 대한 피드백을 주게 될 것"이라며 "이후에는 우리가 수학에서 할 수 있는 것을 증폭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AI가 복잡한 수학 계산을 다루려면 '추론 능력'이 향상될 필요가 있어 시간은 좀 더 걸릴 수 있다고 예상했다. 그러면서도 "그 기술 역시 2년 내에 향상될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했다.

게이츠는 또, AI가 사교육 비용을 낮춰줄 것으로 점치기도 했다. 그는 "AI를 이용하는 것도 비용이 들겠지만 평등한 교육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적어도 개인 과외 등 사교육에 드는 비용보다는 저렴하다는 게 그 이유다. 실제로 오픈AI의 챗GPT의 경우, 월 20달러짜리 유료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그는 "AI 교육은 평등한 것이 되어야 한다"며 "가정교사를 두는 비용이 대부분의 학생에겐 너무 비싸기 때문"이라고 부연했다.

조아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