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남도음식 세계화, 비비고를 보면 답이 보인다"

입력
2023.04.20 17:08
수정
2023.04.21 05:52
17면
0 0

김숙진 CJ제일제당 상무 "비비고는 문화"
남도 음식 정체성 속 세계 문화 담겨야
소비자에게 K문화로서 접근 방식 필요

김숙진 CJ제일제당 상무가 20일 전남 무안군 목포대 남악캠퍼스 컨벤션홀에서 열린 'K-푸드의 원류 남도 미식, 세계를 홀리다' 주제로 열린 한국일보 '미지답포럼'에 참석해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무안=왕태석 선임기자

김숙진 CJ제일제당 상무가 20일 전남 무안군 목포대 남악캠퍼스 컨벤션홀에서 열린 'K-푸드의 원류 남도 미식, 세계를 홀리다' 주제로 열린 한국일보 '미지답포럼'에 참석해 특별강연을 하고 있다. 무안=왕태석 선임기자

“비비고는 문화다. 한식의 정체성 속에 세계 각 지역의 독특한 문화를 접목시킨 전략이 글로벌 K-푸드 브랜드로 거듭나는 계기가 됐다.”

김숙진 CJ제일제당 상무는 20일 ‘K-푸드의 원류 남도 미식, 세계를 홀리다’를 주제로 한국일보가 주최한 '우리의 미래 지역에 답이 있다'(미지답) 전남 포럼에서 “세계인들이 남도 음식을 어떻게 받아들일 것인가에 대한 고민이 세계화의 열쇠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비비고 만두의 성공 사례를 돌이켜보면 남도 음식이 나아갈 길을 찾을 수 있다는 얘기다.

김 상무는 이날 ‘비비고는 어떻게 K-푸드 브랜드가 되었나’를 주제로 특별강연자로 나섰다. 그는 “비비고가 처음부터 글로벌 브랜드였던 것은 아니다”면서 “처음에는 레스토랑으로 시작했고, 수많은 시도 중 전략적 접근이 미흡했다는 반성 속에 비비고 만두가 탄생했다”고 말했다.

남도 음식 세계화를 위해선 기본 가치를 잃지 않는 차원에서 해당 지역 특징을 잘 살려야 한다는 조언도 했다. 김 상무는 “‘한식 만두’라는 특징을 명확히 살린 가운데 각 지역의 문화를 담아낸 것이 비비고 만두의 성공 비결”이라며 “예를 들어 미국 비비고 만두는 치킨과 고수, 중국 비비고 만두는 배추, 옥수수, 일본은 고기 본연의 맛을 살리도록 돼 있다”고 했다. 그는 또 “비비고는 단순한 만두를 넘어 문화라는 측면으로 접근했다”며 “K-팝과 K-콘텐츠를 즐기는 소비자에게 K-문화로서 접근한 것이 비비고가 성공할 수 있었던 비결”이라고 덧붙였다.

김 상무는 마지막으로 “한류 문화는 이미 세계 각국에서 하나의 트렌드로 받아들여지고 있다”며 “영양학적 우수성, 독특한 먹는 방식 등 남도 음식이 가진 고유한 장점을 살린다면 세계적 브랜드로 자리를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지답 포럼 로고.

미지답 포럼 로고.


무안= 김진영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