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이강인을 누가 막으랴... 마요르카, 7경기 만에 승리 챙겨 11위 도약
알림

이강인을 누가 막으랴... 마요르카, 7경기 만에 승리 챙겨 11위 도약

입력
2023.04.18 08:48
0 0

마요르카, 셀타비고 상대로 1-0 승리

스페인 라리가의 마요르카에서 활약하는 이강인. EPA 연합뉴스

스페인 라리가의 마요르카에서 활약하는 이강인. EPA 연합뉴스

이강인(22·마요르카)이 묘기에 가까운 탈압박과 환상적인 드리블, 아름다운 '왼발' 프리킥으로 '원맨쇼'를 펼쳤다. 골을 넣지 않았음에도 팀 승리에 기여하며 '맨 오브 더 매치(Man Of the Match)'에 뽑힌 이유다.

이강인은 18일(한국시간) 스페인 비고 발라이도스에서 열린 2022~23 스페인 라리가 29라운드 셀타비고와 원정 경기에서 팀이 1-0으로 승리하는데 일조했다. 7경기 만에 승리를 따낸 마요르카(10승7무12패·승점 37)는 11위로 도약했다. 반면 7경기 연속 무패(3승 4무) 행진을 이어갔던 셀타비고는 12위(승점 36)로 쳐졌다.

선발 출전한 이강인은 공격포인트가 없었지만 혼자 빛났다. 마요르카의 공격을 책임지며 중원과 최전방에서 활발하게 움직였고, 결정적인 키 패스(4개)를 뿌려주는 등 분투했다. 축구전문통계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은 이강인에게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인 9.08점을 줬다.

이강인의 활약은 전반 초반부터 나왔다. 전반 2분 멋진 드리블로 상대 왼쪽 측면을 파고들어 크로스를 올리는가 하면, 전반 15분엔 아마스 은디아예에게 탈압박에 의한 환상적인 침투패스를 찔러 줬지만 은디아예가 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전반 20분에도 탈압박과 드리블로 왼쪽 측면을 뚫고 문전으로 크로스를 올렸지만 이를 해결할 동료가 없었다. 전반 32분엔 왼발 중거리 슛이 골키퍼 정면으로 향해 아쉬움을 남겼다.

마요르카의 선제골도 이강인이 시발점이었다. 전반 21분 이강인이 페널티박스 근처에서 헤더로 이니고 루이스 데갈라레타에게 연결했고, 데갈라레타가 골대 앞으로 패스한 공이 최종적으로 은디아예의 발 끝으로 가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이강인은 후반에도 프리킥 키커로 나서 베다트 무리키의 머리를 향해 정확하게 배달하는 등 맹활약을 펼쳤다.

강은영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