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달라이 라마, '소년 성추행' 논란에 공식 사과
알림

달라이 라마, '소년 성추행' 논란에 공식 사과

입력
2023.04.10 21:24
수정
2023.04.10 21:36
0 0

공식 석상서 소년에게 키스하고 "혀 빨라"
혀 내미는 티베트 인사? "이번 행동은 문화적 표현 아냐"

달라이 라마(오른쪽)가 2009년 인도 북서부 다람살라의 사원을 찾아 티베트인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다람살라=AP 연합뉴스

달라이 라마(오른쪽)가 2009년 인도 북서부 다람살라의 사원을 찾아 티베트인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다람살라=AP 연합뉴스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 달라이 라마가 소년을 성추행했다는 논란에 휩싸여 공식 사과했다.

10일(현지시간) 인도 NDTV에 따르면 달라이 라마는 최근 소셜미디어(SNS) 등에 공개된 동영상에서 한 소년의 입술에 키스하고 혀를 내민 후 "내 혀를 빨 수 있느냐"고 말했다. 이 영상은 지난 2월 28일 인도 북부 다람살라 교외의 한 행사장에서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달라이 라마는 관계자와 신도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연단에 앉아 있었고 그 앞에 있던 한 소년이 달라이 라마에게 "안아도 되냐"고 요청했다. 이에 달라이 라마는 "좋다"고 했고, 소년은 연단으로 올라가서 달라이 라마를 안고 뺨에 입을 맞췄다. 그러자 달라이 라마도 소년을 향해 이마를 맞대고 입술에 가볍게 키스했고, 혀를 빨아달라고 내밀었다가 거둬들였다.

이 장면은 많은 이들이 보는 가운데 연출됐고 박수와 웃음소리가 터져 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해당 영상이 온라인에 공개되자 달라이 라마의 행동이 부적절했다는 비난이 거세게 일었다.

인도 델리에 본부가 있는 '하크 아동권리센터'는 "모든 형태의 아동학대를 규탄한다"고 비판했다. 이 단체는 미국 CNN방송에 "일부 뉴스에서 혀를 내미는 티베트 문화를 언급하지만 이 영상 속 행동은 문화적 표현이 아니며, 설사 문화적 표현이었다 해도 용납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혀를 쭉 내미는 행위는 티베트의 전통적 인사법 중 하나다.

여론이 심상치 않자 달라이 라마 측은 이날 공식 성명을 내고 해명했다. 달라이 라마는 성명에서 "소년과 그의 가족 그리고 세계의 모든 친구에게 사과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성명은 "달라이 라마는 공공장소이자 카메라가 있는 곳에서도 천진하고 장난스럽게 사람들을 종종 놀린다"며 "하지만 그는 이번 일에 대해 후회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달라이 라마가 논란에 휩싸인 게 처음은 아니다. 그는 2019년에도 영국 B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여성이 자신의 뒤를 잇는다면 "매력적이어야 한다"고 말했다가 성희롱 논란이 일자 사과했다.

달라이 라마는 중국의 압박을 피해 1959년 티베트 수도 라싸를 탈출, 인도 다람살라에 망명정부를 세우고 비폭력 독립운동을 이어왔다. 1989년에는 이런 공로를 인정받아 노벨평화상을 받았다.

권영은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