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재혼' 윤기원, 초등생 아들과 첫 등교 "놀리지 않겠지?" ('조선의 사랑꾼')
알림

'재혼' 윤기원, 초등생 아들과 첫 등교 "놀리지 않겠지?" ('조선의 사랑꾼')

입력
2023.04.10 14:46
0 0

윤기원, '조선의 사랑꾼'으로 일상 공개
박수홍 "윤기원, 아빠 되고 더 의젓해졌다"

윤기원이 '조선의 사랑꾼'에서 초등학생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낸다. 윤기원은 지난달 이주현씨와 재혼하며 아내와 아들을 동시에 얻었다. TV조선 제공

윤기원이 '조선의 사랑꾼'에서 초등학생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낸다. 윤기원은 지난달 이주현씨와 재혼하며 아내와 아들을 동시에 얻었다. TV조선 제공

배우 윤기원이 따뜻한 아버지의 모습을 보였다.

10일 방송되는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윤기원이 초등학생 아들을 향한 애정을 드러낸다. 윤기원은 지난달 이주현씨와 재혼하며 아내와 아들을 동시에 얻었다.

전학 후 첫 등교일 아침, 윤기원은 "아들이 서울에 온 지 오늘로 5일째"라며 긴장했다. 하지만 그는 침착하게 아침 준비를 시작했다. 아들이 먹고 싶다는 비엔나소시지를 보고 "문어 모양으로 해 볼까?"라며 요리 실력을 뽐내 MC들을 감탄하게 만들기도 했다. 박수홍은 "자리가 사람을 만든다고, 아빠가 되니까 더 의젓하고 든든하다"면서 놀라워했다. 최성국은 "급식을 아침에도 주면 좋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기원은 "애들이 사투리 쓴다고 놀리진 않겠지? 이 동네 애들이 다 착한 걸로 알아서…"라며 아들을 걱정했다. 아들이 안 먹는다는 반찬을 자신의 입에 넣기도 했다. "아버님께서 어린 시절 제가 등교할 때 자전거를 태워주셨다"던 윤기원은 아들에게도 자전거를 태워주겠다고 했다. 그는 "얼마나 서정적이야? 아침에 애를 자전거로 태워주는 어른의 모습, 참교육이지"라며 등굣길에 나섰다.

윤기원이 아들과 함께하는 등굣길은 이날 오후 10시 '조선의 사랑꾼'에서 공개된다.

정한별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