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알림

몸통 절반이 탔지만... 산불을 견뎌낸 인왕산 나무들

입력
2023.04.08 19:00
0 0
6일 서울 인왕산 개미마을~기차바위를 잇는 등산로 부근에 서 있는 나무의 절반(왼쪽)은 정상이지만, 다른 절반은 까맣게 타 있다.

6일 서울 인왕산 개미마을~기차바위를 잇는 등산로 부근에 서 있는 나무의 절반(왼쪽)은 정상이지만, 다른 절반은 까맣게 타 있다.


7일 서울 인왕산 개미마을~기차바위 부근에 산불로 타버린 나무 가지들이 나뒹굴고 있다.

7일 서울 인왕산 개미마을~기차바위 부근에 산불로 타버린 나무 가지들이 나뒹굴고 있다.


7일 서울 인왕산 개미마을~기차바위 찾은 등산로를 지나던 시민이 산불 피해 흔적을 바라보고 있다.

7일 서울 인왕산 개미마을~기차바위 찾은 등산로를 지나던 시민이 산불 피해 흔적을 바라보고 있다.

7일 서울 종로구 인왕산 곳곳엔 화마가 할퀸 상처가 고스란히 남아 있었다. 지난 2일 발생한 산불이 완전히 진화되기까지 약 25시간 동안 무수히 많은 나무들이 불길에 휩싸인 채 숯덩이로 변해간 것이다. 그런데, 자세히 들여다보니 새까맣게 타버린 숲 속에서 살아남은 나무들도 있었다. 요행히 불길이 피해 간 덕분에 멀쩡한 나무도 있었고, 표면만 살짝 그을려 충분히 회복이 가능해 보이는 개체도 많았다.

특히, 거센 불길에 나무의 한쪽 면이 타버리는 동안 반대편은 불길이 전혀 닿지 않아 멀쩡한 경우도 여러 개체 관측됐다. 마치 자로 잰 듯 반은 까맣고 반은 정상인 나무들, 거센 불길을 말없이 버텨낸 나무들은 과연 살 수 있을까.

전문가에 따르면, 나무의 일부만 탔더라도 그 정도가 심한 경우엔 자연 회복이 쉽지 않다. 반대로, 불에 그을렸다고 해서 모든 나무가 죽는 것은 아니다. 나무가 입은 산불 피해는 그을음의 정도와 나무 직경 등을 기준으로 '지표화'와 '수관화'로 분류된다. 각 개체마다 얼마나 지독한 불길을 겪었는지에 따라 나무의 '생'과 '사'를 가리는 선고가 내려지는 것이다.

7일 서울 인왕산에서 산불 피해를 입은 나무가 서 있다. 이 나무는 일부만 불에 탔지만 자연 회복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7일 서울 인왕산에서 산불 피해를 입은 나무가 서 있다. 이 나무는 일부만 불에 탔지만 자연 회복을 기대하기는 어렵다.


7일 서울 인왕산에서 나무가 멀쩡한 모습으로 서 있다. 하지만 이 나무의 뒷부분은 새까맣게 탔다.

7일 서울 인왕산에서 나무가 멀쩡한 모습으로 서 있다. 하지만 이 나무의 뒷부분은 새까맣게 탔다.

불길이 지표면을 지나가기만 한 지표화의 경우 나무는 별도의 복원작업이 없어도 살 수 있다. 하지만, 나무의 상층부까지 태우는 수관화를 경험한 나무라면 자연복원이든 인공조림이든 복원 작업의 대상이 된다. 다음 주로 예정된 경찰 및 소방본부, 산림청, 산림과학원 등의 현장 합동감식 이후 숲 복원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인왕산 나무들의 상태가 정식으로 진단될 것으로 보인다.

나무의 절반은 타고 절반은 멀쩡한 경우는 전문가들도 흔치 않은 사례로 꼽았다. 이영근 산림과학원 산림생태연구과 실장은 "앞(탄 쪽)만 보면 수관화가 진행돼 복원 작업이 필요해 보이는데, 뒷면을 보면 또 아닌 거 같아서 애매하다"며, "개체별 상태에 따라 판단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6일 서울 인왕산 개미마을~기차바위 부근 나무들이 산불로 새까맣게 타 있다.

6일 서울 인왕산 개미마을~기차바위 부근 나무들이 산불로 새까맣게 타 있다.


7일 서울 인왕산 개미마을~기차바위 등산로에 서 있는 소나무가 숯처럼 타버렸다.

7일 서울 인왕산 개미마을~기차바위 등산로에 서 있는 소나무가 숯처럼 타버렸다.

인왕산과 숲, 나무의 회복을 그 누구보다 바라는 것은 매일 같이 이곳을 찾는 주민들이다. 잔불 정리 이후 비가 한 차례 오면서 입산 통제가 해제된 지난 5일 시민들은 다시 인왕산을 올랐다. 산책로를 따라 걷던 시민들은 그을린 나무 앞에 멈춰 서서 한참을 안쓰럽게 바라보곤 했다. 인근 마을 주민 윤창호(78)씨는 "여기 살면서 30~40년간 늘 봐 오던 나무들이 타니 마음이 좋지 않다"며 "세월이 조금 걸려도 괜찮으니 최대한 많은 나무들이 제 목숨을 지키길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시 산림관리팀에 의하면, 다음 주 예정된 소방당국·경찰·산림청·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의 합동 정밀 감식으로 피해 면적, 부지 소유자 조사 결과 등이 나온다. 이를 바탕으로 산림 전문 연구 기관이 개별 피해 나무들을 관찰해 수관화, 지표화 등을 구분한 뒤 사회적 합의를 통해 복원 방식을 결정하게 된다.

7일 서울 인왕산 개미마을~기차바위 부근에서 개미들이 산불로 그을린 나무 위를 기어 다니고 있다.

7일 서울 인왕산 개미마을~기차바위 부근에서 개미들이 산불로 그을린 나무 위를 기어 다니고 있다.


7일 서울 인왕산 개미마을~기차바위 등산로 인근에 화재 피해를 입은 꽃이 그대로 그 형체를 유지한 채 까맣게 그을려 있다.

7일 서울 인왕산 개미마을~기차바위 등산로 인근에 화재 피해를 입은 꽃이 그대로 그 형체를 유지한 채 까맣게 그을려 있다.


7일 서울 인왕산 개미마을~기차바위 등산로 인근에 산불로 발생한 재가 쌓인 가운데 벚꽃 잎이 떨어져 있다.

7일 서울 인왕산 개미마을~기차바위 등산로 인근에 산불로 발생한 재가 쌓인 가운데 벚꽃 잎이 떨어져 있다.


최주연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