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21세 유격수’ 볼프, 양키스 개막전 로스터 포함…지터 이후 최연소
알림

‘21세 유격수’ 볼프, 양키스 개막전 로스터 포함…지터 이후 최연소

입력
2023.03.27 09:31
0 0
뉴욕 양킷흐의 젊은 유망주 앤서니 볼프가 지난 25일 플로리다 템파에서 진행된 미네소타와의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에서 2점 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탬파=AP 연합뉴스

뉴욕 양킷흐의 젊은 유망주 앤서니 볼프가 지난 25일 플로리다 템파에서 진행된 미네소타와의 스프링캠프 연습경기에서 2점 홈런을 친 뒤 그라운드를 돌고 있다. 탬파=AP 연합뉴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의 명문 구단 뉴욕 양키스가 만 21세 젊은 유망주를 올 시즌 개막전에 투입한다.

에런 분 양키스 감독은 27일(한국시간) “유격수 앤서니 볼프(21)를 오는 31일 미국 뉴욕 양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샌프란시스코와의 2023시즌 개막전 로스터에 포함했다”고 발표했다.

뉴욕 출신에 양키스 팬으로 성장한 볼프는 2019년 신인 드래프트 1라운드에서 양키스에 지명된 유망주다. 지난 2년간 마이너리그에서 뛰며 싱글A에서 트리플A까지 오른 뒤 275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2, 50홈런, 162타점, OPS(출루율+장타율) 0.881을 기록했다.

올 스프링캠프에도 초청받아 51타수 16안타로 타율 0.314, 3홈런, 5타점, 5도루 OPS 1.064로 확실한 눈도장을 받았다. 분 감독은 “볼프가 스스로 문을 박차고 들어왔다"라며 스프링캠프에서의 활약을 높이 평가했다. 볼프는 “어릴 적부터 꿈꾸던 일이 현실로 다가오니 표현할 수 없을 만큼 기쁘다”라고 말했다.

양키스 유망주 중엔 대릭 지터가 지난 1996년 개막전에 당시 만 21세 281일의 나이로 출전한 적이 있다. 볼프는 올해 개막일엔 만 21세 336일이 된다.

강주형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