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지난해 첫 흑자 낸 LG전자 VS사업본부, 美 GM '최우수 공급사'에 뽑혔다
알림

지난해 첫 흑자 낸 LG전자 VS사업본부, 美 GM '최우수 공급사'에 뽑혔다

입력
2023.03.26 12:30
수정
2023.03.26 14:08
0 0

2006년부터 LG전자, GM에 자동차 부품 납품
LG전자 전장사업, 지난해 10년 만에 흑자 전환

LG전자가 최근 GM이 주최한 '제31회 올해의 공급사 시상식'에서 '인포테인먼트 및 텔레매틱스 분야 최우수 공급사'로 선정됐다. LG전자 VS사업본부장 은석현(왼쪽에서 두 번째) 부사장과 VS북미법인장 오해진(오른쪽에서 두 번째) 상무가 시상식서 GM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최근 GM이 주최한 '제31회 올해의 공급사 시상식'에서 '인포테인먼트 및 텔레매틱스 분야 최우수 공급사'로 선정됐다. LG전자 VS사업본부장 은석현(왼쪽에서 두 번째) 부사장과 VS북미법인장 오해진(오른쪽에서 두 번째) 상무가 시상식서 GM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LG전자 제공


LG전자가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 제너럴모터스(GM)로부터 자동차 부품(전장)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26일 최근 GM이 주최한 제31회 올해의 공급사 시상식에서 '인포테인먼트 및 텔레매틱스 분야 최우수 공급사'에 뽑혔다고 밝혔다.

이번 수상은 제품 경쟁력뿐 아니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겪으며 반도체 부족, 완성차 업체의 생산라인 가동 중단 등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부품을 제때 공급하며 함께 위기를 극복하고자 노력한 점을 인정받은 것이라 더 큰 의미가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GM은 매년 구매, 엔지니어링, 품질, 제조, 물류 분야의 공급사 성과를 평가한다. 그중 기술 혁신성, 품질 우수성 등으로 GM의 사업성과에 크게 이바지한 회사를 올해의 공급사로 선정해 상을 주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수상을 포함해 여섯 번 GM 올해의 공급사에 뽑혔다. 2014년 올해의 공급사 선정을 시작으로 2016년과 2022년에 품질 우수성을 인정받아 오버드라이브상(Overdrive Award)을, 2017년과 2020년에는 차량 성능과 고객경험 향상에 기여해 혁신상(Innovation Award)을 받았다.

LG전자는 전장사업을 맡은 VS사업본부 출범 이전인 2006년부터 GM에 텔레매틱스 모듈을 공급하기 시작하면서 공고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 왔다. 이후 2016년 출시된 전기차 쉐보레(Chevrolet) 볼트(Bolt) EV에 핵심 부품 11종, 프리미엄 브랜드 캐딜락에 세계 최초 플라스틱 올레드(P-OLED) 기반 '디지털 콕핏' 시스템 등을 공급했다. 앞서 LG전자는 지난해 11월 GM과 중국 자동차 제조사 상하이자동차(SAIC Motor)의 합작회사인 상하이 GM(SAIC-GM)으로부터 올해의 우수 공급사로 선정되기도 했다.

LG전자 VS사업본부는 지난 10년 동안 꾸준히 사업을 고도화하는 노력을 기울인 결과, 지난해 연간 영업 이익이 처음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축적된 전장 사업의 수주잔고는 지난해 말 기준 80조 원을 상회하며 지속 확대 중이다.

은석현 LG전자 VS사업본부장 부사장은 "GM과 오랜 파트너십을 이어가며 최우수 협력사로 인정받게 돼 영광"이라며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이바지할 수 있는 혁신적 고객 가치를 만드는 것이 우리의 목표"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