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원자력·화력발전소 지역 주민 전기요금 차등 시행해야"
알림

"원자력·화력발전소 지역 주민 전기요금 차등 시행해야"

입력
2023.03.23 17:59
0 0

울산에서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
지역균형발전 공동대응 성명서 체결

김두겸 울산시장을 비롯한 영호남시도지사들이 23일 롯데호텔울산 크리스탈볼룸에서 제17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를 열고 지방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공동대응 성명서를 체결했다. 울산시 제공

김두겸 울산시장을 비롯한 영호남시도지사들이 23일 롯데호텔울산 크리스탈볼룸에서 제17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를 열고 지방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공동대응 성명서를 체결했다. 울산시 제공

영호남 8개 시도지사들이 원자력발전소와 화력발전소 소재 지역 주민들에게 전기요금 차등제를 적용하는 등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제도 개선을 촉구하고 나섰다.

부산, 대구, 광주, 울산, 전북, 전남, 경북, 경남 등 8개 광역단체장은 23일 오후 롯데호텔 울산에서 ‘제17회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를 열고 지방분권과 지역균형발전을 위한 공동대응 성명서를 체결했다.

성명서에는 △원자력·화력발전소 소재 지역 주민 차등요금제도 시행 △지역자원시설세 세입 확충 △지방자치단체 자치조직권 강화 △도심융합특구 특별법 제정 △출산장려금 국가지원사업 전환 △4도(都) 3촌(村) 활성화제도 개선 △지방시대를 위한 지방분권강화 △남해안권 비행자유구역 지정 △영호남광역철도망 구축 및 영호남광역도로망 건설 등의 내용이 담겼다

김두겸 울산시장은 “영호남은 1,700만 명의 인구로 전국의 30%를 차지하고 있지만 최근 인구소멸 등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방정부의 실질적인 권한을 확대해 각 지자체가 스스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공동대응하자”고 말했다.

영호남 시도지사 협력회의는 영호남 지역 간 상생협력을 위해 1998년 구성됐다. 현재 의장은 김두겸 시장이다. 차기 의장에는 김관영 전북도지사가 선출됐다. 대구·광주·전북은 이날 사정상 부단체장이 대리 참석했다.

울산= 박은경 기자

제보를 기다립니다

기사를 작성한 기자에게 직접 제보하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를 기다리며, 진실한 취재로 보답하겠습니다.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