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우리은행, 챔프전 2연승...통합우승 1승 남았다
알림

우리은행, 챔프전 2연승...통합우승 1승 남았다

입력
2023.03.21 21:27
수정
2023.03.21 21:41
23면
0 0

23일 부산에서 통산 11번째 챔피언 도전

우리은행 박지현이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BNK와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WKBL 제공

우리은행 박지현이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BNK와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 득점에 성공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WKBL 제공

아산 우리은행이 여자프로농구 통합우승까지 1승만을 남겼다.

우리은행은 21일 충남 아산 이순신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3 여자프로농구 챔피언 결정 2차전에서 부산 BNK를 84-67로 크게 이겼다. 5전 3승제 챔프전에서 홈 1, 2차전을 쓸어 담은 우리은행은 23일 부산으로 장소를 옮겨 펼쳐지는 원정 3차전에서 통산 11번째 챔피언 및 10번째 통합우승에 도전한다.

역대 챔프전에서 1, 2차전을 모두 이긴 팀이 우승할 확률은 100%다. 우리은행을 지휘하는 위성우 감독은 이날 승리로 챔프전 통산 17승(5패)째를 수확해 16승(4패)의 임달식 전 신한은행 감독을 제치고 최다승 사령탑이 됐다.

반면 벼랑 끝에 몰린 BNK는 베테랑 김한별이 2쿼터 도중 발목을 접질려 후반에 출전하지 못한 것이 뼈아팠다. 김한별의 공백으로 높이에서도 절대 열세였다.

전반을 39-35로 앞선 우리은행은 3쿼터에 승부를 갈랐다. 47-41로 앞선 3쿼터 중반 골밑을 파고든 최이샘의 2점, 박지현의 돌파 2점, 김단비의 스틸에 이은 속공 2점이 연거푸 나오며 53-41로 달아났다. 이후에는 박지현이 자신의 득점뿐만 아니라 어시스트를 배달하는 '원맨쇼'를 펼쳐 점수 차를 더욱 벌렸다.

우리은행은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김단비가 20점(7리바운드 4어시스트)으로 양 팀 통틀어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박지현도 19점 11리바운드로 펄펄 날았고, 박혜진은 15점 7어시스트로 경기를 조율했다. 김정은과 최이샘은 나란히 11점씩을 보탰다. BNK는 안혜지가 팀 내 가장 많은 13점을 넣었지만 3점슛 8개를 던져 1개밖에 성공시키지 못했다.

위성우 감독은 "승부가 쉽지 않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상대 김한별의 (부상) 공백이 컸다"며 "1, 2차전을 잡아 다행이다. 3차전에 전력을 다해 끝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화려한 국가대표 라인업을 갖춰 5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기록한 것도 자신감을 높이는 요인이다. 위 감독은 "챔프전은 여러 선수가 돌아가면서 잘해줘야 된다"며 "2차전은 이상적인 경기였다"고 말했다.

김지섭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