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닫기
코로나 미스터리, 단서는 너구리? WHO "중국, 데이터 은폐"
알림

코로나 미스터리, 단서는 너구리? WHO "중국, 데이터 은폐"

입력
2023.03.18 15:56
수정
2023.03.18 17:00
0 0

국제연구진 3년 전 중국 자료 재분석
"코로나 샘플에 너구리 유전자 다량"

2008년 11월 발견된 너구리의 모습.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국립생태원 제공

2008년 11월 발견된 너구리의 모습.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국립생태원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3년이 지나도록 여전히 풀리지 않는 미스터리, "전염병이 어디서 시작됐는가"라는 질문에 답이 될 새로운 단서 하나가 포착됐다. 중국 시장에서 판매되던 '너구리'다.

17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 등에 따르면 미국 과학 연구소 스크립스 리서치와 호주 시드니대학교, 미 애리조나대학교 등의 국제 연구진은 중국 우한 화난 수산시장의 동물 우리, 수레, 바닥 등 곳곳에서 2020년 1월∼3월 면봉으로 채취된 유전자 데이터를 재분석했다. 코로나19에 양성 반응을 보인 유전자 샘플에는 이 시장에서 판매됐던 너구리의 유전자가 상당량 섞여 있었다. 이는 너구리가 코로나19 바이러스 숙주였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2019년 12월 코로나19가 집단 발병한 화난 수산시장은 해산물과 야생동물을 포함한 육류를 식용으로 팔고 있어 앞서 최초 발원지로 지목됐다. 특히 이 시장에서 거래되던 박쥐나 천산갑 등을 매개체 또는 숙주로 보는 시선이 적지 않았다. 다만 중국 전문가들은 터무니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고, 세계보건기구(WHO)도 전문가팀의 현장 조사 결과 별다른 증거를 찾지 못했다.

WHO는 중국이 이런 사실을 알고도 3년이나 은폐했다고 본다. 관련 유전자 표본을 3년 전 분석한 중국 과학계는 올해 1월에야 국제 인플루엔자 정보공유기구(GISAID)에 데이터를 공개했다가 이마저도 최근에 삭제했다고 CNN은 전했다. 국제 연구진이 해당 자료를 발견하고 추가 연구에 나서면서 뒤늦게 너구리의 유전자가 발견됐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 데이터는 3년 전 공유될 수 있었고, 공유됐어야만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우리는 중국이 데이터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필요한 조사를 수행할 것을 계속해서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다만 이번 재분석 결과가 코로나19의 기원을 완벽하게 밝혀주는 것은 아니다. 너구리가 코로나19에 감염됐는지는 아직 알 수 없을뿐더러 너구리가 아닌 다른 동물이 사람에게 이를 옮겼거나 바이러스에 먼저 감염된 사람이 너구리에게 이를 전파했을 가능성도 있다. 거브러여수스 사무총장은 "이 데이터는 팬데믹이 어떻게 시작됐는지에 대한 명확한 답을 제공하지 않지만, 모든 데이터는 그 답에 더 가까이 다가가는데 중요하다"고 했다.

전혼잎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