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는 재미의 발견

새로워진 한국일보로그인/회원가입

  • 관심과 취향에 맞게 내맘대로 메인 뉴스 설정
  • 구독한 콘텐츠는 마이페이지에서 한번에 모아보기
  • 속보, 단독은 물론 관심기사와 활동내역까지 알림
자세히보기
여자배구 한국도로공사 플레이오프 직행... 준플레이오프 무산
알림

여자배구 한국도로공사 플레이오프 직행... 준플레이오프 무산

입력
2023.03.17 22:38
0 0

GS칼텍스에 세트스코어 3-0 승리
KGC인삼공사, 준플레이오프 무산

한국도로공사 배유나가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3시즌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도로공사 배유나가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2~23시즌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공격을 시도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자 프로배구 한국도로공사가 GS칼텍스를 꺾고 플레이오프 직행을 확정했다. 두 팀의 경기 결과에 준플레이오프 진출여부가 걸렸던 KGC인삼공사는 결국 올 시즌 봄 배구에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한국도로공사는 1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도드람 2022~23시즌 V리그 여자부 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0(25-20 25-17 25-23)으로 승리를 거뒀다. 4연승으로 정규리그를 마무리한 3위 한국도로공사(20승16패 승점 60)는 승점 3을 획득하며 4위 KGC인삼공사(19승17패 승점 56)와의 격차를 승점 4점차로 벌렸다.

V리그는 3위와 4위의 승점 차이가 3점 이내여야만 준플레이오프가 열린다. 만약 이날 한국도로공사가 패하거나 5세트까지 갔다면 KGC인삼공사는 극적으로 준플레이오프에 합류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날 한국도로공사가 완승을 거두면서 올 시즌 여자부 포스트시즌은 플레이오프부터 출발하게 됐다.

준PO를 막으려는 한국도로공사는 1세트부터 GS칼텍스를 몰아붙였다. 12-10 상황에서 배유나의 시간차 공격 등 5연속 득점으로 격차를 벌렸고, 24-20에서 전새얀이 퀵오픈을 깔끔하게 성공시키며 1세트를 선취했다.

2세트도 한국도로공사가 차지했다. 중반까지는 13-11로 팽팽한 경기가 이어졌지만, 박정아와 배유나가 연달아 득점하면서 격차가 벌어지기 시작했다. 이후 23-17의 넉넉한 점수 차이에서 박정아가 2연속 오픈 득점으로 마무리, 세트스코어 2-0을 만들었다.

3세트는 24-23까지 가는 접전이었지만, 문지윤의 백어택이 아웃되면서 한국도로공사가 승리를 거뒀다.

캣벨은 이날 21점으로 한국도로공사의 공격을 이끌었고, 박정아는 블로킹 5개를 포함해 16점을 책임졌다. 배유나도 블로킹 4개 등 16점을 올리며 자신의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한국도로공사는 23일 정규리그 2위 현대건설과 플레이오프 1차전을 치른다.

같은 날 열린 남자부 경기에선 봄 배구가 좌절된 KB손해보험이 봄 배구를 앞둔 한국전력을 세트스코어 3-1(25-22 18-25 25-23 25-22)로 꺾었다. KB손해보험은 6위로 이번 시즌을 마무리했고, 4위 한국전력은 22일 3위 우리카드와 준플레이오프에서 만난다.

박주희 기자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LIVE ISSUE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